본문으로 바로가기
59119377 0372020032959119377 06 0602001 6.1.7-RELEASE 37 헤럴드경제 0 false true true false 1585466059000 1585466062000 popular

[POP이슈]"박보검만 찍는줄" '전참시' 조명섭, 첫 광고 촬영‥22세 애늙은이 바이브(종합)

글자크기
[헤럴드POP=박서현기자]

헤럴드경제

방송화면 캡처


조명섭이 생애 첫 광고 촬영을 마쳤다.

지난 28일 방송된 MBC 예능 프로그램 '전지적 참견시점'에서는 트로트 가수 조명섭이 첫 광고 촬영에 임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하승진은 조명섭의 22살이라고는 믿기지 않는 놀라운 성숙미에 "거짓말"이라고 놀라면서도 "저는 36세거든요"라고 존댓말을 해 웃음을 자아냈다.

하승진은 조명섭에 말을 놓았지만 "너무 근엄하시니까 큰 어른과 얘기하는 느낌이다"라고 어려워했고, 매니저인 송성호도 "선생님을 모시는 듯한 느낌이다"라 공감해 폭소를 더했다.

이영자의 매니저였던 송성호 실장은 조명섭의 매니저가 돼 일상을 함께했다. 송성호 실장은 조명섭의 집으로 선물을 들고 올라갔다. 선물 박스에는 빗, 작두콩 건강차 등 22세의 선물로는 흔치 않은 것들이 들어있어 눈길을 끌었다.

이어 두 사람은 쌀광고를 찍기 위해 촬영장으로 이동했다. 이동하던 차 안에서 조명섭은 콘티 예시를 읽었다. 콘티에는 박보검이 담겨 있었다. 조명섭은 "여기는 다 잘생긴 사람만 나온다. 저는 촌스럽고 징그러워서.."라며 약한 모습을 보였다. 이에 송성호 실장은 "너도 잘생겼다. 사전에 리딩 할거니까 너무 걱정하지 마라"고 힘을 실어줘 훈훈함을 자아냈다.

자신의 트레이드 마크인 포마드 헤어를 그대로 고수한 채 촬영을 시작한 조명섭. 그는 다과를 먹으며 어르신들이 할 법한 리액션을 곁들이며 만족스러워해 웃음을 자아냈다.

조명섭은 광고 중 대사도 매끄럽게 소화해내며 연기에 대한 가능성을 보이기도 했다. 그는 "참 맛나네", "뭔 놈의 밥이 그렇게 맛있대", "자꾸자꾸 생각나는 밥맛"이라며 구수하게 대사를 해냈고 패널들은 감탄을 감추지 못했다. 조명섭은 나중에 영화나 드라마에 특별출연 하고 싶다는 소망을 표하며 "옛날 느낌이면 좋겠다. 6.25 때라던지 이순재 선생님이 출연하시면 젊은 시절을 연기하고 싶다"고 고백했다.

이어 최근 보고 있는 드라마로 조명섭은 "'학교2017'를 보고 있다. 드라마는 가장 최근 것 봤다"고 뿌듯해했다. 이에 패널들은 "지금 2020년 아니냐"고 물었고, 그는 "저는 3년 전이 3일 전 같다"고 너털웃음을 지어보여 폭소케 했다. 그러면서 조명섭은 "저도 제 또래와 한번 놀고 싶다. 밥 먹고 다방 가고 싶다"고 말했다.

1999년생 22살이라는 나이가 믿기지 않을만큼 성숙하고 구수한 매력을 지닌 조명섭은 ' 전지적 참견시점'에 출연한 이후로 포털 사이트 검색어를 장악하는 등 뜨거운 반응을 자아내고 있다. 독특한 매력을 자랑하는 조명섭이 앞으로 보여줄 활약에 기대감이 모인다.

popnews@heraldcorp.com

- Copyrights ⓒ 헤럴드POP & heraldpop.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