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9119304 0032020032959119304 03 0304001 6.1.7-RELEASE 3 연합뉴스 0 false true true false 1585465856000 1585465862000 related

두산인프라 임원·간부들, 경영위기·코로나 국면서 골프 '논란'

글자크기

사회적 거리두기 동참 않고 美 출장 복귀자 2명도 참석…내부서도 '비판'

(서울=연합뉴스) 김동규 김선형 기자 = 두산인프라코어 일부 임원과 간부 10여명이 어려운 그룹 상황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우려에도 골프 모임을 가져 비판을 받고 있다.

29일 두산인프라코어와 직장인 익명 게시판 애플리케이션(앱) '블라인드'에 올라온 글을 종합하면 이 회사 엔진 부문 임원과 팀장 등 12명은 토요일인 28일 강원도 춘천 라데나 골프클럽에서 골프 모임을 가졌다.

라데나 골프클럽은 두산그룹이 운영하는 골프장이다.

골프 모임에 참석한 사람 중에는 14∼15일 미국 출장을 마치고 귀국한 2명도 포함된 것으로 확인됐다.

이를 두고 사내에서 부적절한 골프 모임이었다는 비판이 이어지고 있다.

모기업인 두산중공업이 경영위기로 휴업을 추진하는 등 직원들이 구조조정 압박을 받고 있고, 골프 모임 바로 전날 국책은행이 1조원의 긴급자금을 지원하기로 하는 등 경영이 엄중한 상황에서 골프를 즐기는 게 적절하냐는 비판이다.

연합뉴스

두산 CI
[두산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아울러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사회적 거리두기'가 한창일 때 10명이 넘게 모여 행사를 하고, 미국에서 돌아온 지 2주일이 안 된 직원이 동석했다는 것도 부주의한 처신이었다는 비판이 나온다.

블라인드에는 "사회적 거리두기 캠페인 및 모기업의 공적자금 투입으로 어려운 시기에 리더들이 좀 더 솔선수범하는 자세를 보여야 하지 않나", "영업조직 리더들이 골프대회를 열었다는 데 힘없는 직원들만 고통 분담, 뼈를 깎는 노력을 해야 하나" 등 글이 올라왔다.

아울러 "회사에서 영업하라고 받은 골프 회원권을 자기들끼리 사용하다니, 미국 전시회 출장 다녀온 팀장은 자가격리 기간이 아닌가"라는 의혹도 제기됐다.

두산인프라코어 측은 이번 골프 모임이 회사 행사는 아니었고 개인적으로 친목 도모 차원에서 한 것으로 알고 있다며 골프 경비는 모두 각자 개인이 부담했다고 전했다.

이어 미국 출장자 2명의 경우 귀국한 지 2주일 정도 지난 상태로, 14∼15일 귀국 당시에는 보건당국으로부터 자가격리 지침이 없었고 자가격리 대상은 아니었다고 해명했다.

손동연 두산인프라코어 사장은 "보고를 받고 사실관계를 확인 중"이라며 "사실이라면 이런 시기에 하지 말았어야 할 부적절한 행동이다. 신속히 상황을 파악한 뒤 책임을 따지고 모든 조치를 다하겠다"고 말했다.

dkkim@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