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9119065 1132020032959119065 02 0201001 6.1.8-RELEASE 113 쿠키뉴스 0 false true true false 1585465020000 1585467311000 popular

정은경 본부장 “거리두기 완화 다음 주 상황 지켜봐야”

글자크기
쿠키뉴스

[쿠키뉴스] 김동운 기자 =정은경 중앙방역대책본부장이 '사회적 거리두기' 완화 시점에 대해 고민하고 있으며, 완화하더라도 코로나19 감염 예방수칙을 일상화하려는 노력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정은경 중앙방역대책본부장은 29일 충북 오송 질병관리본부에서 브리핑을 열고 '국민이 사회적 거리두기에 열심히 참여하고, 종교계도 협력해 대규모의 집단발병이 많이 줄어든 것은 사실'이라며 '다만 거리두기 완화 여부는 다음 주에 상황을 지켜봐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정 본부장은 '거리두기 완화로 밀폐된 공간에서 대규모 모임,행사가 진행된다면 한두명의 노출로 참석자 30∼40%가 감염될 수 있을 것'이라며 '방역당국이 환자를 조기에 발견하지 못한다면 제2, 제3의 전파로 지역사회 감염이 확산할 위험이 존재한다'고 강조했다.

정 본부장은 지역사회 감염 확산으로 인한 의료계 부담 가중에 대해 우려했다. 그는 '국민이 한 번도 경험해보지 못한 신종 감염병이기 때문에 어느 연령이든지 노출이 되면 감염이 될 수 있다'며 '대규모 행사나 요양병원 등에서 전파되면 많은 환자가 발생하고 사망으로까지 이어질 수 있고, 대구에서처럼 의료계에 상당 기간 큰 부담을 주게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정 본부장은 '사회적 거리두기를 완화하더라도 상당 기간 감염 예방수칙을 생활화하고 일상화해야 한다'며 '(거리두기 완화) 시기에 대해서는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를 중심으로 검토하고 있다'고 말했다.

한편, 정부는 지난 22일부터 내달 5일까지를 고강도 사회적 거리두기 기간으로 정하고 ▲시설 운영중단 ▲약속,모임,여행 연기 ▲재택근무를 유도하고 있다.

chobits3095@kukinews.com

쿠키뉴스 김동운 chobits3095@kukinews.com
저작권자 © 쿠키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