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9117750 0102020032959117750 04 0401001 6.1.8-RELEASE 10 서울신문 0 false true true false 1585461710000 1585461973000

코로나19 와중에도 정신 못차린 트럼프 대통령...민주당 주지사와 설전

글자크기
서울신문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 서울신문 DB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코로나19로 도시가 마비된 뉴욕과 워싱턴주 등의 민주당 주지사들에게 연일 호된 질책을 받고 있다. 트럼프 대통령이 ‘고마움을 모른다’며 강한 불만을 드러냈지만, 이들은 아랑곳하지 않고 트럼프 대통령의 늦장, 안일한 코로나19 대책에 가시 돋친 비판을 쏟아내고 있다.

트럼프 대통령이 28일(현지시간) 뉴욕과 뉴저지, 코네티컷 등 3개 주를 ‘강제 격리하겠다’고 나섰다가 앤드루 쿠오모 뉴욕 주지사의 “뉴욕이 중국 우한이냐”라는 한마디에 반나절 만에 철회했다. 또 제이 인슬리 워싱턴 주지사의 “뒷짐 진 대통령이 아니라 미식축구 우승팀 쿼터백 같은 전투사령관을 원한다”는 한 마디에 주저하던 국방물자생산법을 강제 발동했다.

민주당 주지사들의 비판에 트럼프 대통령은 27일 백악관 브리핑에서 공개적으로 불만을 토로했다. 그는 그레천 휘트머(민주) 미시간 주지사를 겨냥해 “그런데 그는 ‘오, 그건 다 연방정부의 잘못이야’라는 말밖에 안 한다”고 공격했고, 대선 출마를 선언했다가 중도 하차한 민주당의 인슬리 워싱턴 주지사를 향해서도 “그 주지사는 실패한 대선후보다. 그는 늘 짹짹거리기만 한다”며 인신공격을 서슴지 않았다. 이어 트럼프 대통령은 마이크 펜스 부통령에게 “마이크, 워싱턴 주지사에게 전화하지 말라. 시간 낭비다. 미시간에 있는 여성(휘트머 주지사)에게도 전화하지 말라”고 지시했다.

이에 휘트머 주지사는 이날 트위터에 “우리는 인공호흡기와 N95 마스크, 진단검사 키트 등이 필요하다. 더 이상의 정치적 공격은 안 된다”면서 “당신(트럼프 대통령)은 미시간과 함께하겠다고 말했다. 그 말을 증명해보라”고 비판했다. 또 인슬리 주지사도 트위터에 “대통령의 인신공격 때문에 내가 중요한 문제에 집중하지 못하는 일은 없을 것”이라면서 “바이러스를 물리치고 워싱턴주 주민들을 건강하게 하는 일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민주당 유력 대선주자인 조 바이든 전 부통령도 이날 CNN 타운홀 미팅에서 “당신(트럼프 대통령)의 일을 하라. 모든 것을 당신 개인의 시각에서 보지 말라”고 비판했다.

워싱턴 한준규 특파원 hihi@seoul.co.kr

▶ 밀리터리 인사이드

- 저작권자 ⓒ 서울신문사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