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9114959 0252020032959114959 01 0101001 6.1.7-RELEASE 25 조선일보 0 false true true false 1585451488000 1585451524000 related

진중권, 황교안에 "당대표가 전도사냐"

글자크기

"교회감염 거의 없다"는 황 대표 발언 지적

"코로나 극복은 박정희 의료보험 덕분" 발언도 비판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가 황교안 미래통합당 대표를 두고 “메시지를 계속 잘못 내고 있다”고 꼬집었다.

조선일보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조선DB


진 전 교수는 29일 자신의 페이스북에서 이같이 밝히며 “(미래통합)당에 브레인이 없다. 이제부터 그냥 김종인씨한테 맡겨라”고 했다.

진 전 교수가 문제삼은 것은 황 대표가 전날 페이스북에 올린 글이다. 황 대표는 “박정희 대통령은 매우 혁신적인 의료보험 정책과 고용보험 정책을 통해 위기 국면에서 국민들이 안심하고 살아갈 수 있는 사회 안전망을 구축했다”고 밝혔다. 코로나 극복의 토대가 박정희 대통령이 도입한 의료보험이라는 취지다.

진 전 교수는 “이게 다 박정희 덕이라는 얘기도 쌩뚱맞다”며 “(의료보험제도도)실은 박정희에서 시작해 김대중에 이르러 완성된 것”이라고 했다.

황 대표의 확산 초기 처신도 지적했다. “‘처음부터 방역에는 여야 없다’며 정부에 협력하는 자세를 보였어야 한다. 그러면서 정부의 대응에서 부족한 부분을 짚어줬어야 했다”는 것이다.

이어 그는 “내가 황교안이었다면, 대구가 터졌을 때 그리로 내려가 뭐든 도울 일을 찾았을 것”이라면서 "마침 그곳 지자체장이 자기 당 소속이다. 시장의 방역지휘를 당 전체가 물심양면으로 지원하는 방안을 창안했어야 한다”고 비판했다.

“대구가 가장 심각한 사태를 겪었고, 시장이 일에 지쳐 실신까지 했는데 지자체 방역은 서울시장과 경기도지사가 다 한 것 같은 느낌이라는 것이다.

황 대표가 “(이단) 신천지와 교회는 다르며 교회 내에서 감염이 발생된 사실도 거의 없다고 한다”고 주장한 데 대해선 “교회에서 감염사례들이 줄줄이 보도되는 마당에 기독교 내의 극성스런 일부의 편을 드는 것도 이상하다. 당 대표는 전도사가 아니다”고 꼬집었다.

진 전 교수는 그러면서 “당에 브레인이 없다”며 “이제부터 그냥 김종인씨한테 맡겨라. 그분은 감각이라도 있다”고 덧붙였다.

[최은경 기자]

- Copyrights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