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9113214 1182020032959113214 04 0401001 6.1.7-RELEASE 118 오마이뉴스 0 false true true false 1585446444000 1585446607000

아베, 코로나19 '긴급 경제대책' 발표 "전례 없는 패키지 실행"

글자크기

630조 원 규모 이상 예고... "속도가 중요, 열흘 안에 마련할 것"

오마이뉴스

▲ 아베 신조 일본 총리의 코로나19 대응 경제대책 발표를 보도하는 NHK 뉴스 갈무리. ⓒ NHK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일본 정부가 코로나19 확산에 대응하기 위한 대규모 경제대책을 마련하겠다고 밝혔다.

일본 NHK에 따르면 아베 신조 일본 총리는 28일 저녁 기자회견을 열어 "전례 없는 경제 패키지를 실행하겠다"라며 "국세와 지방세 감면, 금융 조치를 포함해 모든 정책을 총동원할 것"이라고 발표했다.

그는 지난 2008년 글로벌 금융위기를 촉발한 '리먼 쇼크' 때를 상회하는 규모가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일본 언론은 명목 국내총생산(GDP)의 10%에 해당하는 56조 엔(약 630조 원)을 넘는 규모라고 전했다.

그러면서 "지금은 속도가 중요하다"라며 "정부 대책본부를 열어 긴급 경제대책 수립을 위한 보정예산(추가경정예산)을 앞으로 10일 정도 안에 정리해서 신속하게 국회에 제출하겠다"라고 밝혔다.

이어 "코로나19가 억제돼 사회적 불안이 어느 정도 해소된다면 빠르게 경제를 회복시키기 위해 여행, 운송, 외식 등의 산업을 집중적으로 지원해 수요를 자극하겠다"라고 덧붙였다.

현금 지급 방침도 밝혔다. 그는 "리먼 쇼크 때도 현금을 지급한 바 있으며, 지금의 위기는 그때보다 훨씬 심각하다"라며 "당시의 경험과 효과에 기반해 과감한 지급이 필요하다고 본다"라고 설명했다.

다만 "어느 정도 타깃을 두고 해야 한다"라며 모든 사람에게 현금을 지급하기보다는 코로나19로 경제적 타격을 입은 사람에게 집중적으로 지급하겠다는 뜻을 나타내기도 했다.

아베 "코로나19와 장기전 각오... 학교 개학은 신중해야"

아베 총리는 "코로나19와의 싸움은 장기전이 될 각오를 해야 한다"라며 "대규모 모임이나 외출 자제로 인해 스트레스를 받는 국민이 많겠지만 "조금이라도 긴장을 풀면 바이러스가 확산될 수 있다"라고 경고했다.

이어 "도쿄와 오사카 등 대도시에서 감염 경로를 알 수 없는 확진자가 늘어나고 있다"라며 "미국과 유럽의 사례로 볼 때 폭발적인 감염 확대가 발생하면 불과 2주 만에 확진자 수가 지금의 30배 이상으로 폭증할 수 있다"라고 밝혔다.

특히 4월 초로 예정된 학교 개학에 대해서는 "아이들의 건강과 생명이 달려있어 더욱 신중한 대응이 필요하다"라며 "전문가들의 의견을 듣겠다"라고 말했다.

그는 "코로나19와의 싸움이 과연 언제 끝날 것인지 묻는다면 전 세계에서 곧바로 대답할 수 있는 지도자는 없을 것이며, 불행히 나도 그렇다"라며 "지금은 오로지 바이러스와의 싸움에 집중하고 싶다"라고 강조했다.

윤현 기자(goodwill7@naver.com)

저작권자(c) 오마이뉴스(시민기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마이뉴스에서는 누구나 기자 [시민기자 가입하기]
▶세상을 바꾸는 힘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오마이뉴스 공식 SNS [ 페이스북] [ 트위터]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