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9112421 1192020032959112421 01 0101001 6.1.8-RELEASE 119 연합뉴스TV 58075039 true true false false 1585443632000 1585445325000 related

[선택 4·15] 재대결 '노원병'…"검증된 일꾼" vs "세대 교체"

글자크기
[선택 4·15] 재대결 '노원병'…"검증된 일꾼" vs "세대 교체"

[앵커]

4·15 총선 격전지를 살펴보는 시간입니다.

구청장 출신 현역 여당의원 김성환 후보와 세 번째 도전장을 낸 35세의 젊은피 이준석 후보가 맞대결을 펼치는 서울 노원병입니다.

두 사람의 리턴매치이기도 한데요.

강은나래 기자가 다녀왔습니다.

[기자]

서울 동북부 끝자락 노원구.

대단위 임대 아파트가 밀집해 서민층이 두텁고, 야성 강한 지역으로 통합니다.

노원병은 구청장 출신 현역 의원 김성환 후보와 이 지역에만 3번째 도전하는 '청년보수' 이준석 후보의 재대결이 핵심 관전포인트입니다.

<김성환 / 민주당 후보> "어디 가십니까? (일하러 갑니다.)"

구의원과 시의원, 2번의 노원구청장을 거쳐 재작년 재·보선에서 국회에 입성한 민주당 김성환 후보는 '검증된 지역 일꾼' 이미지를 강조합니다.

<김성환 / 민주당 후보> "누구보다 이 상계동 사정을 잘 아는 사람이 적임자라고 생각해서 제가 꼭 돼야하지 않을까 생각합니다."

주민들과 오랜 기간 쌓아온 친밀함이 무기.

<김성환 / 민주당 후보> "요즘은 아침 몇시쯤 나오세요?" (우리 새벽 2시에 나와요.) 고생이네. (아이고, 너무 힘들어. 사람들 자체가 안 다니니까.)"

통합당 이준석 후보는 2012년 대선 직전 박근혜 후보에게 발탁된 화제의 인물입니다.

수려한 언변으로 방송에 자주 얼굴을 내민 데다, 이 곳에만 3번째 도전이다 보니 인지도에서는 어느 후보에게도 밀리지 않습니다.

<이준석 / 통합당 후보> "아니, 이 집이 원래 손님 엄청 많은 집인데 지금 이 시간에도… (배달하시는 분들이 많거든요. 그런데 요새는 많이 줄었어요.)"

젊은 토박이 이미지로 '세대 교체'를 강조합니다.

흔한 홍보물 대신 자신의 손글씨 폰트로 쓴 편지를 주민들에게 보내기도 했습니다.

<이준석 / 통합당 후보> "제가 꼭 지역구에서 당당하게 선택받아서 젊은 정치의 새로운 모델을 세우겠습니다."

두 후보 모두 일자리 문제 해결을 위해 남양주시 이전이 확정된 창동 차량기지 부지를 활용하겠다는 계획인데, 해법은 다릅니다.

<김성환 / 민주당 후보> "세계 최첨단 생명의료산업단지와 치료시설로서의 서울대병원을 유치…"

<이준석 / 통합당 후보> "저는 북부권 종합 환승 터미널과 스타필드형 복합몰이다."

교통난 해결 대책도 서로 다릅니다.

김 후보는 동북선 경전철을, 이 후보는 지하철 4·7호선 급행열차를 제시합니다.

관록 대 젊은 피의 대결.

<김성환 / 민주당 후보> "30년 짬밥인데요, 제가. 사람 관계라는 게 한꺼번에 쌓이는 게 아니잖아요? 우리 상계동 주민 중에 아마 제 핸드폰 번호 모르시는 분들 없을 거예요."

<이준석 / 통합당 후보> "지난 2년간의 의정활동, 그리고 그 전에 8년간의 구청장 활동이 어떤 변화를 가져왔는지 설명해야 할 텐데. 설명할 업적이 있나 되물어보고 싶습니다."

과연 이번에는 유권자들이 누구의 손을 들어줄지 주목됩니다.

연합뉴스TV 강은나래입니다. (rae@yna.co.kr)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TV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