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9112282 0582020032959112282 06 0602001 6.1.11-RELEASE 58 스포츠월드 0 false true false false 1585443089000 1585448706000 related

유명 포토그래퍼 엠제이 킴, “방탄소년단과 폴 매카트니 한 앵글 담고 싶다”

글자크기
스포츠월드

[스포츠월드=김재원 기자] 30일 방송되는 MBC ‘배철수 잼(Jam)’(이하 '배잼')에는 13년간 팝의 전설 폴 매카트니의 전속 사진 촬영을 비롯, 조니 뎁, 엠마 스톤, 에드 시런, 스티비 원더 등 수많은 월드 스타와 함께 작업해 온 포토그래퍼 엠제이 킴(MJ KIM, 본명 김명중)이 출연한다.

이날 방송에서 엠제이 킴은 원조 비틀스 ‘폴 매카트니’와 21세기 비틀스 ‘방탄소년단’의 만남을 예견한 사연을 공개한다. 수많은 월드 스타는 물론 힐러리 클린턴 미국 전 국무장관, 버락 오바마 미국 전 대통령 등 유명 인사를 촬영해온 엠제이 킴이 가장 찍고 싶은 인물로 두 아티스트를 지목, 그 주인공은 바로 ‘폴 매카트니’와 ‘방탄소년단’인 것으로 밝혀졌다.

엠제이 킴은 한국어로 세계에 영향력을 미치는 방탄소년단이 자랑스럽다고 밝히며 원조 비틀스인 폴 매카트니와 21세기 비틀스로 불리는 방탄소년단을 한 앵글에 담고 싶다고 고백했다는 후문. 이에 MC 배철수가 공동 작업을 권유하자, 엠제이 킴은 실제 폴 매카트니가 과거 미국 TV쇼에 출연해 방탄소년단을 언급한 사실을 밝히며 두 아티스트의 만남에 대한 기대감을 증폭시켰다.

한편 이날 '배잼' 라이브 무대에서는 감성 발라더 존박이 출연해 올드 소울과 고전 팝의 감성을 살려 전설적인 팝 밴드 ‘비틀스’의 명곡 ‘Let it be’, ‘Hey jude’, ‘Golden slumbers’, ‘Yesterday’를 메들리로 선보일 예정이다.

폴 매카트니와 방탄소년단의 공동 사진 작업을 꿈꾸는 사진작가 엠제이 킴의 특별한 바람과 자세한 사연은 30일 밤 10시 5분 MBC ‘배철수 잼(Jam)’에서 공개된다.

jkim@sportsworldi.com

ⓒ 스포츠월드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