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9112214 0532020032959112214 04 0401001 6.1.7-RELEASE 53 노컷뉴스 0 false true true false 1585442750000 1585442791000

일본 코로나19 폭증…확진자 208명 늘어 2천434명

글자크기

도쿄도 63명 감염 추가 확인…사망자는 3명 늘어 65명

아베 "리먼 쇼크 이상 긴급 경제대책 마련할 것"

CBS노컷뉴스 임미현 기자

노컷뉴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우려로 폐쇄된 일본 도쿄 우에노 공원 내 벚꽃 산책로 주변에서 28일 경비원이 보초를 서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일본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하루새 200명 넘게 늘어나는 등 폭증세를 보이고 있다.

마이니치 신문 등 일본 언론들은 29일 코로나19에 걸린 것으로 확인된 이들이 크루즈선 '다이아몬드 프린세스' 탑승자 712명을 포함해 모두 2천434명에 이르렀다고 보도했다.

특히 하루 동안 도쿄도에서만 63명의 감염이 확인되는 등 일본에서 208명의 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했다.

이는 코로나19 감염 확산 이후 하루 확진자로는 가장 많은 수준이다. 마이니치 신문은 도쿄도 확진자 중 거의 절반은 다이토구의 한 병원에서 나왔다고 전했다.

지바현에서도 전날 장애인 복지시설에서 57명의 집단 감염이 확인되는 등 일본에서도 집단 감염 확산 조짐이 나타나고 있다. 코로나19 확인자 중 사망자는 3명 늘어 65명이 됐다.

일본내 코로나19가 빠르게 확산되자 아베 신조 일본 총리는 전날 기자회견을 통해 2008년 '리먼 쇼크' 때 이상의 대규모 긴급 경제대책을 마련하겠다고 밝혔다.

교도통신은 아베 총리가 언급한 긴급 경제대책에 대해 국민에게 현금을 지급하고 중소기업에 자금을 지원하는 것이 골자이며 민간 지출을 합한 사업 규모가 리먼 쇼크 때 56조엔(약 630조원)을 넘어선다고 전했다.

저작권자 © CBS 노컷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