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9112049 0032020032959112049 08 0801001 6.1.7-RELEASE 3 연합뉴스 49138324 false true true false 1585441805000 1585441810000

[5G상용화 1년] ② 전 세계 5G 시장 빠르게 성장…'코로나19 극복' 과제

글자크기

2025년 가입자 15억8천만명 전망…28GHz 주파수 도입·SA 구축 시급

지난달 스마트폰 판매 14% 감소…5G 시장 성장에 타격 없다는 분석도

(서울=연합뉴스) 이한승 기자 = 5세대(5G) 이동통신은 거스를 수 없는 대세가 됐다. 이미 전 세계 상당수 국가가 5G 서비스를 개시했고, 또 5G 서비스 개시를 앞둔 국가도 적지 않다.

GSMA(세계이동통신사업자연합회)는 2025년까지 5G 가입자가 글로벌 전체 모바일 가입자의 약 18%(15억8천만명)에 달할 것이라는 전망도 내놓았다.

그러나 최근 세계적으로 빠르게 퍼지고 있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스마트폰 시장 성장의 발목을 잡는 게 아니냐는 시각도 적지 않다.

연합뉴스

5G
[연합뉴스TV 제공]



◇ 세계 5G시장 빠른 성장…2026년 1조3천억원 매출 전망

GSMA가 운영하는 글로벌 이동통신 리서치 사이트 GSMA 인텔리전스의 '더 모바일 이코노미 2020'에 따르면 현재 24개국, 46개 통신사가 5G 서비스를 개시했다.

또 앞으로 5G 개통을 앞둔 국가는 39개국 79개 통신사에 달한다.

특히 세계 이동통신사들은 2020년∼2025년 모바일에 11조 달러를 투입할 예정이며 이중 80%를 5G 네트워크에 투자할 것으로 '더 모바일 이코노미'는 전망했다.

또 전 세계 5G 가입자는 2022년 5억5천만명, 2024년 11억 9천만명, 2025년 15억8천만명으로 늘어날 것으로 분석했다.

이와 함께 글로벌 통신 장비 업체 에릭슨은 2026년까지 5G를 이용한 디지털 전환(Digital Transformation)이 진행돼 1조3천70억 달러의 매출이 발생할 것이라는 전망도 내놓았다.

5G 기술은 이미 글로벌 산업 현장 곳곳에서 활발하게 적용되고 있다.

에릭슨은 지난해 스페인 통신업체 텔레포니카와 협업해 독일 남부 메르세데스 벤츠 공장에서 5G를 이용해 자동차 생산 시스템을 운영하는 방안을 논의했다.

독일 전투기 엔진제조업체 MTU는 제트엔진 블레이드 제작의 고도화를 위해 5G를 활용한 생산장비 실시간 제어 기술을 도입했고, 중국 칭다오항과 네덜란드 로테르담항은 5G 기반의 스마트 항만을 추진하고 있다.

연합뉴스

지퍼백에 담은 스마트폰 보며 '잠깐 휴식'
3월 8일 오후 대구시 수성구 노변동 대구스타디움에 마련된 드라이브 스루 선별진료소에서 방호복을 입은 검체 채취팀이 지퍼백에 담은 스마트폰을 보며 잠깐의 휴식을 취하고 있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 코로나19에 발목 잡힌 스마트폰 시장…5G 타격 없다는 전망도

최근 전 세계를 휩쓸고 있는 코로나19가 5G 시장에도 최대 변수로 떠올랐다.

코로나19 영향으로 상반기 스마트폰 수요가 감소하고 있고, 전체 출하량도 줄고 있기 때문이다.

시장조사 업체 카운터포인트리서치는 지난 27일 마켓펄스 보고서에서 지난달 전 세계 스마트폰 판매량이 전년 동기 대비 14% 감소했다고 밝혔다.

스마트폰 최대 시장인 중국의 스마트폰 판매량은 전년 대비 38%나 감소했다. 여기에 지난달 스마트폰 출하량은 전년 동기보다 18% 감소했다.

GSMA는 코로나19의 여파로 매년 2월 스페인 바르셀로나에서 개최하는 세계 최대의 모바일 전시회 모바일월드콩그레스(MWC)를 전격 취소하기도 했다. MWC가 취소된 것은 33년 역사상 처음이다.

또 애플은 첫 번째 5G 스마트폰 출시를 당초 예정보다 수개월 늦출 것이라는 전망도 나왔다.

그러나 코로나19로 인해 5G 시장이 받는 영향은 제한적일 것이라는 시각도 적지 않다.

스마트폰 시장이 위축되면서 재고가 쌓이고 있지만, 대부분 재고는 4G 제품이고, 5G 시장은 빠르게 성장하고 있다는 이유에서다.

카운터포인트리서치 강경수 연구원은 29일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이동통신은 상대적으로 매출 타격이 적은 업종이다. 따라서 5G 시장은 예상대로 성장할 것"이라고 말했다.

강 연구원은 이어 "코로나19 여파로 스마트폰 시장이 감소하겠지만 상대적으로 5G 시장에 주는 영향은 적을 것"이라고 밝혔다.

여기에 삼성전자[005930]와 LG전자[066570] 등 국내 단말기 제조사가 중국에 공장을 두고 있지 않고, 중국 내 판매량도 1%에도 미치지 못해 중국 시장의 위축이 별다른 영향을 주지 않을 것이라는 시각도 있다.

삼성전자의 IT·모바일(IM) 부문 대표이사인 고동진 사장은 지난 18일 수원컨벤션센터에서 열린 주주총회에서 "올해 스마트폰 시장은 코로나19 여파로 위축될 것으로 예상된다"면서도 "5G 스마트폰에 대한 수요는 성장할 것"이라고 말했다.

jesus7864@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