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9111492 0962020032959111492 05 0507001 6.1.7-RELEASE 96 스포츠서울 58526201 false true true false 1585437906000 1585437911000

RYU 효과는 계속…유망주 보루키 "류현진과 캐치볼, 큰 도움돼"

글자크기
스포츠서울

류현진이 토론토 동료들과 훈련에 임하고 있다. 더니든(미 플로리다주) 최승섭기자 | thunder@sportsseoul.com


[스포츠서울 윤소윤기자] ‘토론토맨’ 류현진(33)이 마운드 리더 역할을 톡톡히 해내고 있다.

올시즌 토론토는 류현진에게 1선발과 에이스의 중책을 동시에 맡겼다. 어린 선수들이 다수 포진돼 올시즌부터 본격적인 리빌딩의 길을 걷는 토론토에는 풍부한 경험을 가진 류현진의 역할이 어느 때보다 중요하다. 트렌트 손턴과 라이언 보루키 등 어린 투수들을 이끌어야 하는 막중한 책임감까지 부여됐다. 두 선수들은 스프링캠프 기간에 류현진을 찾아가 피칭 방법을 물어보는 등 도움을 받기도 했다. 다행히 류현진은 구단 기대 만큼의 역할을 충실히 수행하고 있다.

메이저리그 공식홈페이지 ‘MLB닷컴’은 28일(한국시간) 유망주 보루키의 소식을 전하며 류현진의 영향력을 설명했다. 앞서 보루키는 스프링캠프 기간 왼쪽 팔꿈치 이상으로 투구를 중단하고 짧은 회복기를 가진 바 있다. 최근엔 상태가 많이 호전돼 롱토스 훈련을 이어가는 중이다. 통증을 느끼기 전에는 류현진과 플로리다 주 더니든에서 함께 팀 훈련을 소화하며 호흡을 맞췄다. 류현진에게 직접 투구 자세나 그립 방법을 물어보며 교류하기도 했다.

그는 매체와 인터뷰를 통해 “류현진과 캐치볼을 하면서 흥미를 느꼈다. 평소 내 캐치볼 방식은 필요 이상으로 힘을 쏟아 팔에 통증을 줬는데, 류현진은 아주 편하고 자유롭게 던졌고 80%의 힘만 쓰면서 캐치볼을 한다. 나도 그의 캐치볼 연습을 보면서 내 투구에 적용했다”고 설명했다. 투구 훈련의 가장 기초인 캐치볼 훈련에서부터 어린 투수들과 합을 맞추는 동안 좋은 영향력을 끼치고 있는 셈이다.

류현진을 바로 옆에서 지켜보며 순조롭게 성장 중인 보루키는 토론토가 기대를 걸고 있는 왼손 유망주다. 지난 2018년 빅리그에 데뷔했고, 데뷔 첫 시즌 17경기에서 4승 6패 평균자책점 3.87로 가능성을 증명했다. 올시즌엔 토론토 5선발 자리를 두고 치열한 경쟁을 펼칠 예정이다.
younwy@sportsseoul.com

[기사제보 news@sportsseoul.com]
Copyright ⓒ 스포츠서울& sportsseoul.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