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9111231 0032020032959111231 03 0305001 6.1.8-RELEASE 3 연합뉴스 0 false true true false 1585434660000 1585434666000 related

"위기는 기회" 코로나 절정 2월에 10년중 기업 설립 가장 많았다

글자크기

2월 주식회사 법인 등기신청 1만781곳…전년 동기보다 50% 증가

(서울=연합뉴스) 김영신 기자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국내에서 가장 심각했던 2월에 최근 10년 중 주식회사 법인이 가장 많이 설립된 것으로 조사됐다. 위기의 환경을 기회로 보고 새로운 도전으로 돌파하는 기업가 정신이 반영됐다는 분석이 나온다.

29일 기업분석 전문 한국CXO연구소(소장 오일선)가 2010년 1월∼올해 2월 주식회사 법인 등기신청 현황을 분석한 결과에 따르면 10년(122개월)간 회사 설립을 위해 등기 신청을 한 건수는 총 82만2천264건이었다.

최근 10년 사이에 82만개가 넘는 회사가 새로 생겼다는 의미다.

이 조사는 상법 법인 중 반드시 법원에 설립등기 신청을 해야 하는 주식회사 법인을 대상으로 이뤄졌다.

10년 중 회사가 가장 많이 설립된 시점은 올해 2월로, 지난달에 회사 설립등기 신청을 한 회사는 1만781곳에 달했다. 월별로 등기신청이 1만건이 넘은 달은 조사 기간 중 올해 2월이 유일했다.

연합뉴스

코로나 위기의 역설, 2월 회사 설립 1만건 넘어 (CG)
[연합뉴스TV 제공]



지난해 2월(7천103건)과 비교해 50.8%나 신청 건수가 증가했다.

또한 올해 2월 설립 등기 신청한 회사 중 자본금 50억원 이상인 곳이 16곳으로 다른 때와 비교해 많았다. 자본금 100억원이 넘는 법인도 7곳이었다.

다만 자본금 10∼50억원으로 세워진 주식회사는 27곳으로 전달보다는 많았지만 2018년 1월(44곳)보다는 적었다.

올해 2월 다음으로 주식회사 설립이 많은 달은 올해 1월(9천922건), 2018년 1월(9천241건), 2019년 1월(9천228건), 2019년 7월(9천219건), 2019년 12월 (9천207건) 순이었다.

이 조사와 별도로 2월 한달 간 지역별 주식회사 본점 이전 현황을 파악한 결과 경기도가 선호된 것으로 나타났다.

연합뉴스

10년간 매년 2월 주식회사 법인 설립등기 신청 현황
[한국CXO연구소 제공]



2월 한달 간 경기도로 본점을 옮긴 회사는 1천383곳이었고, 경기도를 떠난 회사는 1천219곳이었다. 경기도에 주식회사가 164곳 늘어난 셈이다.

대표적으로 경기도에 본점이 있는 주식회사는 삼성전자[005930](수원시), SK하이닉스[000660](이천시)가 있다.

서울로 본점을 옮긴 회사는 1천704곳, 서울을 떠난 회사는 1천944곳으로 서울 소재 회사는 한달 간 240곳 줄었다.

오일선 소장은 올해 2월 주식회사가 가장 많이 설립된 배경에 대해 "정부의 창업지원 정책, 퇴사·은퇴 후 회사 설립 급증에 더해 코로나19로 비대면 비즈니스 등 분야에서 새로운 기회를 창출할 수 있다는 기대감 등이 복합적으로 작용한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이어 "코로나19로 인적·물적 이동이 제한돼 실물 경제가 큰 타격을 입은 시점에 2010년 이래 가장 많은 회사가 세워진 것은 역설적"이라며 "위기 이후 미래를 보고 투자하는 기업가 정신을 나타낸다"고 덧붙였다.

shiny@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