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9111217 0372020032959111217 06 0602001 6.1.7-RELEASE 37 헤럴드경제 0 false true true false 1585434556000 1585434563000 related

'유별나! 문셰프' 에릭X고원희, 본격 동거라이프 시작..유쾌 시골 적응기

글자크기
[헤럴드POP=박서현기자]

헤럴드경제

에릭과 고원희의 본격적인 동거 라이프가 시작됐다.

어제(28일) 방송된 채널A 금토드라마 짭쪼로맨스 ‘유별나! 문셰프’(극본 정유리, 김경수/ 연출 최도훈, 정헌수/ 제작 스토리네트웍스, 글로빅엔터테인먼트) 2회에서는 에릭(문승모 역)과 고원희(유벨라 역)가 서하마을에서 다시 재회하며 본격적인 두 사람의 티격태격 케미가 펼쳐졌다.

이날 방송에서는 기억을 잃고, 어디 하나 갈곳없는 유벨라(고원희 분)를 어떻게 할지 서하마을 사람들의 뜨거운 공방이 벌어졌다. 결국 문승모(에릭 분)는 새로운 객식구 유벨라를 떠맡게 되고, 이에 어느 것 하나 맞지 않는 두 사람의 좌충우돌 일상이 펼쳐졌다.

하지만 이도 잠시, 문승모는 유벨라의 “배고파...” 한 마디에 앞치마를 동여매고 집밥 요리를 해주는가 하면, 그릇을 싹싹 비우는 그녀에게 시선을 떼지 못하는 모습으로 보는 이들을 흐뭇하게 만들었다. 승모의 스피디한 요리 솜씨와 더불어 침을 꼴깍 넘어가게 하는 유벨라의 먹방은 시청자들의 취향을 한껏 저격했다.

또한 문승모를 '변태' '스토커'라 부르며 티격태격하던 유벨라는 누구에게나 반말을 내뱉고, 서울로 향하는 승모를 따라가려 차 뒷자리에 몰래 타는 등 엉뚱하고 통통 튀는 모습으로 기억을 잃기 전과는 다른 색다른 매력을 보여줬다.

이밖에도 유벨라는 앙증맞은 김설아와는 좋은 건 다 나눠 갖는 깨발랄 자매 케미를, 서하마을 사람들에게는 챙겨주고 싶은 매력으로 예쁨을 독차지하며 시선을 모았다.

한편, 사고 후 유벨라가 실종되자 임현아(차정원 분)는 아버지 임철용(안내상 분)에게 도움을 요청했다. 이에 임철용은 벨라를 죽였다는 죄책감에 괴로워하는 임현아에게 “이제부터 네가 벨라가 되는 거야”라는 의미심장한 말을 남겨 극에 긴장감을 더욱 높였다.

‘유별나! 문셰프’ 2회 방송 후, 시청자들은 “역시나 믿보배 에릭!”, “빨리 러브라인이 시작됐으면 좋겠어요~”, “오랜만에 재미있는 드라마 잘 봤어요", “러브라인도 많이 나올 것 같은데 다음 주도 봐야겠네”, “아... 재밌게 잘 봤다. 빨리 3부 보고 싶다”, “등장인물 다 좋다" 등 뜨거운 반응을 보였다.

이렇듯 서하마을에서 펼쳐지는 에릭과 고원희의 티격태격 케미는 물론, 유벨라가 사라지면서 새 음모를 꾸미는 임철용의 눈빛이 보여지며 앞으로 어떠한 이야기가 펼쳐질지 궁금증이 모아지고 있다.

상극의 만남으로 한시도 조용할 틈이 없는 문셰프네와 등골을 오싹하게 만드는 임철용의 계략은 다음 주 금요일(4월 3일)에 방송되는 채널A 금토드라마 짭쪼로맨스 ‘유별나! 문셰프’에서 확인 할 수 있다.

사진 제공 : 채널A 금토드라마 ‘유별나! 문셰프’ 영상 캡처

popnews@heraldcorp.com

- Copyrights ⓒ 헤럴드POP & heraldpop.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