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9111079 0292020032959111079 06 0602001 6.1.12-RELEASE 29 OSEN 0 false true true false 1585432320000 1585432418000 related

'아는형님' 김준현X강호동, 먹방 전설들의 흥미진진한 만남 [어저께TV]

글자크기
OSEN

'아는 형님' 방송화면


[OSEN=박판석 기자] '아는 형님'에서 제대로 만났다. 김준현과 강호동이 서로의 먹성에 대한 리스펙트를 보여줬다. 두 사람은 서로의 면치기 스타일을 보여주면서 흥미진진한 볼거리를 제공했다.

지난 28일 오후 방송된 JTBC '아는 형님'에서 김준현과 홍현희와 부승관과 라비가 함께 했다.

김준현은 태어났을 때부터 잘먹었다고 말했다. 김준현은 "잘 먹는 것도 유전이다"라며 "아버지, 할아버지도 그렇고 첫째, 둘째도 잘 먹는다. 첫째 딸이 내장탕을 먹었다"고 말했다. 부승관은 광대뼈와 오리 궁둥이를 유전으로 물려받았다고 했다.

OSEN

'아는 형님' 방송화면


김준현은 남다른 음식 철학을 자랑했다. 김준현은 순대국과 냉면을 먹기 위해서 극한의 상황으로 자신으로 몰고 간다고 자랑했다.

김준현의 마지막 꿈은 "장례식장에서 장례식 안하고 돼지갈비집에서 먹고 '빠이빠이'하고 가는 것이다"라며 "조문객들도 다 돼지갈비 먹는 것이다. 내가 먼저 가면 마음껏 즐기고 마음껏 먹어달라고 주변에도 이야기 했다"고 말했다.

한국을 대표하는 먹방의 대표주자 김준현도 강호동의 라면 먹기에는 감탄을 금치 못했다. 강호동은 tvN '라끼남'에서 남다른 라면 먹방 스킬을 보여준 바 있다.

OSEN

'아는 형님' 방송화면


강호동 역시 먹방에는 일가견이 있는 만큼 품격 있는 면치기 스킬을 보여줬다. 강호동은 앞접시를 쓰지 않고 한 젓가락 크게 떠서 옆으로 틀어서 먹는 면치기 기술로 김준현의 감탄을 자아냈다.

김준현은 강호동과 달리 예쁘게 먹는 것을 추구했다. 김준현은 면을 자연스럽게 삼키는 스킬을 보여줬다. 김준현은 물흐르는 듯한 먹방으로 놀라움을 이끌어냈다.

김준현과 강호동의 만남은 예상대로 환상적인 시너지를 만들어냈다. 두 먹고수의 훈훈한 만남이 또 다른 프로그램에서 이뤄질 수 있을지 관심이 집중된다./pps2014@osen.co.kr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