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9111043 0432020032959111043 01 0101001 6.1.7-RELEASE 43 SBS 59454169 true true true false 1585431577000 1585431972000 popular

당정청, 오늘 '긴급재난지원금' 규모·대상 등 막판 논의

글자크기
<앵커>

민주당과 정부, 청와대가 코로나19 극복을 위한 긴급재난지원금의 규모와 지급 대상 등에 대해 논의를 마무리할 예정입니다. 통합당 김종인 선대위원장은 첫 공식일정으로 비상경제대책 기자회견을 엽니다.

윤나라 기자입니다.

<기자>

당정청은 오늘(29일) 긴급재난지원금의 지원 대상과 규모, 방식 등을 결정하기 위한 회의를 진행할 예정입니다.

앞서 기획재정부는 기준중위소득 100% 이하, 약 1천만 가구에 가구당 100만 원 상당의 상품권이나 체크카드 같은 현금성 지원을 하자는 안을 제시했습니다.

하지만 민주당은 지급 대상에 중산층이 포함될 수 있게 전 국민의 절반 이상인 소득 하위 70%까지 늘려야 한다는 생각입니다.

기재부안과 민주당안에 따라 소요되는 예산 차이가 큰 상황인데, 당정청은 이번 주에 열리는 대통령 주재 비상경제회의 전에 합의를 마무리한다는 계획입니다.

통합당 김종인 총괄 선대위원장은 오늘 오후 비상경제대책 기자회견을 연다고 밝혔습니다. 지난 26일 선대위원장 영입 이후 첫 공식일정입니다.

김 위원장은 선대위원장을 수락하는 조건으로 선대위에 '비상경제대책기구'를 만들라고 지시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오늘 기자회견에선 정부 여당의 코로나19 대응 비판과 함께 극복 방안, 총선 승리 전략 등이 제시될 것으로 보입니다.

SBS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윤나라 기자(invictus@sbs.co.kr)

▶ 'n번방 · 박사방' 성착취 사건 파문
▶ 코로나19 속보 한눈에 보기
▶ VOTE KOREA 2020 온라인 갤러리

※ ⓒ SBS & SBS Digital News Lab. :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