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9111010 0372020032959111010 06 0602001 6.1.8-RELEASE 37 헤럴드경제 56424609 false true false false 1585431008000 1585431015000 popular

[어게인TV] ‘더블캐스팅’ 이지나 “자랑스러운 뮤지컬배우다” 이무현 극잔…본선3R 진출

글자크기
헤럴드경제

tvN : ‘더블캐스팅’


[헤럴드POP=최하늘 기자]

이무현이 추가캐스팅으로 본선 3차 무대에 오른다.

28일 방송된 tvN ‘더블캐스팅’에서는 배우 이무현이 본선 2차 무대에서 엇갈리는 평가 속에서 본선 3차에 진출하는 모습이 전파를 탔다.

배우 이무현이 분장을 하고 무대에 섰다. 광대 분장을 하고 무대에 선 이무현을 본 심사위원들은 그를 못 알아봤고 한지상은 “왜 그러셨냐”며 당황했다. 이무현은 “오캐롤의 ‘광대의 왕’이라는 노래를 부르기 위해 이런 복장으로 나왔다”고 말했다. 이에 이지나 연출은 이무현 배우는 독특한 배우라면서 “자기를 더 잘 드러내는 노래를 선택하는데 이무현은 항상 반대로 선택한다”며 신기해했고 차지연 역시 “평소에 무슨 생각을 하실까 궁금하다”며 궁금해 했다. 이런 궁금증에 대해서 이무현은 “다른 사람들은 다 멋진 거 할 거 같아서 전 안 멋진 거 하기로 했다”는 답을 내놓았다. 그는 자신은 변명하는 것을 좋아하지 않고 결과주의라 결과로 말하고 싶다면서 “이런 게 뮤지컬이고 앙상블은 이런 사람들이라는 걸 보여주고 싶다 특별히 신경 쓰이는 멘토도 없다 그냥 바닥이 미끄럽지 않길 바란다”며 무대에 올랐다.

그의 무대를 본 심사위원들은 환호성과 함께 박수를 보냈다. 멘토 차지연은 이런 면이 있는지 몰랐다고 말하면서 “이렇게 짧은 기간 안에 크게 변화를 주었다는 것에 놀랍다 움직임, 동선, 노래 모두 자신만의 색깔로 채워주셔서 고맙다”는 평을 전했다. 이지나 연출은 왜 이무현이 이 곡을 선곡했는지 이해했다며 “무현 씨가 보여준 거다 뮤지컬 배우는 몸을 이렇게 쓰면서 보여줘야 한다 가만히 서서 노래만 하는 게 아니다 뮤지컬은 이렇게 뛰면서도 노래를 해야 한다는 걸 보여준 거다”라면서 “지금까지 참가자 중에서 가장 뮤지컬 배우 다운 모습이었다면서 ”우리나라에 이런 배우가 많이 있다는 사실에 무현 씨가 그 중 한 명이라는 사실에 정말 감사하다“며 극찬을 보냈다.

한지상은 그의 무대가 슬펐다며 말을 잇지 못했다. MC 신성록 역시 “나도 지상이랑 똑같이 느꼈다 슬펐다”고 말을 보탰다. 한지상은 “같은 광대로서 이렇게 슬프고 멋진 모습을 보여주셔서 감사하다”는 말을 전했다. 그러나 마아클리는 이 노래는 광대에 대한 노래가 아니라 한 남자에 대한 노래라면서 곡 해석에 있어서 아쉽다고 말하면서 그를 캐스팅하지 않았다. 이무현은 올캐스팅을 받지 못하면서 최종 결과를 기다리게 됐다.

이날 방송에서 이무현은 모니터링 룸에서 심사를 하고 있던 뮤지컬 ‘베르테르’ 창작진들의 선택으로 추가캐스팅에 선택 되면서 본선 3라운드 무대에 진출하게 됐다.

popnews@heraldcorp.com

- Copyrights ⓒ 헤럴드POP & heraldpop.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