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9110714 0092020032959110714 04 0401001 6.1.7-RELEASE 9 뉴시스 0 false true true false 1585424821000 1585424840000

코로나19 '1만명 사망'…비탄에 잠긴 이탈리아

글자크기

스페인에서도 5000명 이상 사망…"정점 다가와"

뉴시스

[베르가모=AP/뉴시스]지난 26일 이탈리아 베르가모 인근 한 교회에 화장 순서에 따라 관이 늘어서 있다. 존스홉킨스대 확산 지도에 따르면 28일(현지시간) 기준 전 세계에선 64만589명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누적 확진자와 2만9848명의 사망자가 나왔다. 이탈리아에서만 1만명 이상이 사망했다. 2020.03.29.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시스] 김난영 기자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이탈리아 누적 사망자가 1만명을 넘어섰다. 전 세계 사망자의 3분의 1 수준이다.

세계보건기구(WHO) 및 미 질병통제예방센터(CDC), 유럽질병통제예방센터(ECDC) 등 통계를 추산해 업데이트되는 존스홉킨스대 확산 지도에 따르면 28일(현지시간) 기준 이탈리아에서의 코로나19 누적 사망자 수는 1만23명으로 집계됐다.

전 세계 누적 사망자 2만9848명의 3분의 1 이상이 이탈리아에서 나온 것이다. 이탈리아 내 누적 확진자는 9만2472명으로 10만명을 향해 가고 있다. 이미 11만2468명의 누적 확진자가 나온 미국에 이어 두 번째로 확진자가 많다.

사망자가 늘어나며 나라 전체는 비탄에 빠진 분위기다. 현지 ANSA통신에 따르면 프란치스코 교황은 전날인 27일 "우리의 고통스러운 상황을 보시고 당신 자녀들을 위로하고 우리 마음을 희망으로 열어 달라"는 특별기도를 올렸다.

이탈리아에선 이미 코로나19로 인한 사망자들이 간소한 장례 절차만 거친 뒤 매장돼왔다. 일부 교회에선 화장을 기다리는 관들이 늘어서 있다고 하며, 사망자 급증으로 일부 화장터는 24시간 가동되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탈리아는 코로나19 위험군인 고령층 인구가 많다는 점에서 특히 취약한 국가로 꼽힌다. CNN에 따르면 지난 27일 기준 이탈리아 내 코로나19 누적 사망자 평균 나이는 78세였다.

아울러 이탈리아 내에선 환자 급증으로 인해 병동 부족 현상이 벌어지는 등 이미 의료 시스템이 상당한 타격을 입은 것으로 알려졌다. 누적 확진자 수는 이날 기준 9만2472명이지만, 실제 감염자 수는 더 많다는 지적도 나온다.

밀라노 소재 사코병원 전염병팀을 이끄는 소속 마시모 갈리 박사는 CNN에 이탈리아 누적 확진자 수와 관련해 "전체 감염 인구를 대표하지 못한다"며 "수천명의 사람들이 자택에서 진단을 기다리고 있다"고 지적했다.

뉴시스

[로그로뇨=AP/뉴시스]28일(현지시간) 스페인 북부 로그로뇨 소재 한 묘지 화장터에서 연기가 솟고 있다. 스페인에선 28일(현지시간) 기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인한 누적 사망자가 5800명을 넘어섰다. 2020.03.29.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당초 중국에서 시작됐던 코로나19는 이젠 미주와 유럽에서 점점 더 많은 희생자를 낳고 있다. 이탈리아뿐만 아니라 스페인에서도 이날 기준 5812명의 누적 사망자가 나왔다. 프랑스 누적 사망자는 1995명으로, 2000명을 앞두고 있다.

가디언에 따르면 특히 스페인의 경우 지난 26~27일 양일간 769명이 코로나19로 사망했으며, 28일 하루에만 832명의 사망자가 추가됐다. 확진자도 하루 새에 8000명 이상 늘었다.

스페인 보건부 소속 페르난도 시몬 박사는 이날 기자회견에서 "우리는 정점에 가까워지고 있다"며 "전주와 비교해 확진 사례 증가율이 줄고 있다"고 했다.

그러나 이미 스페인 내 중환자실 수용량은 한계에 가까워지고 있다.

시몬 박사는 "오늘 코로나19에 걸린 환자들은 중환자실에 7~10일 입원해야 할 수도 있다"며 "다음 주 말이나 이어지는 주 초에 과부하가 될 수 있다는 의미"라고 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imzero@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