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9110685 1092020032959110685 04 0401001 6.1.7-RELEASE 109 KBS 0 false true true false 1585419680000 1585438174000

트럼프 “뉴욕주 등 2주간 강제격리 검토”…오늘 발표 시사

글자크기
KBS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코로나19 감염이 급속도로 확산하고 있는 뉴욕주 등 일부 지역에 2주 강제격리 명령을 내리는 방안을 검토 중인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로이터와 블룸버그 통신에 따르면 트럼프 대통령은 현지시간 28일 백악관에서 취재진과 만나, 자신은 강제격리 명령을 내리고 싶지 않지만 필요성이 있을 수 있다면서 "뉴욕주에 2주, 아마도 뉴저지주, 그리고 코네티컷주 일부를 강제격리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중 발표가 이뤄질 가능성을 시사하기도 했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후 트위터를 통해서도 "나는 집중 발병지역인 뉴욕, 뉴저지, 그리고 코네티컷에 대해 격리를 검토 중"이라면서 "어떻게 해서든 곧 결정이 이뤄질 것"이라고 다시 한번 강조했습니다.

트럼프 대통령가 언급한 '강제격리'는 다른 주로의 이동 제한을 의미하는 것으로 보입니다.

한편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강제격리 문제와 관련해, 앤드루 쿠오모 뉴욕주지사와 론 디샌티스 플로리다주지사 등과 이야기를 했다고 밝혔습니다.

그러나 쿠오모 뉴욕주지사는 이날 기자회견에서 트럼프 대통령과의 통화 사실은 인정하면서도 "강제격리 문제에 대해서는 논의하지 않았다"고 반박했습니다.

쿠오모 주지사는 또 "의무적인 격리는 무서운 개념"이라면서 "그것(강제격리)이 무엇을 의미하는지 모르겠다"고 말했습니다.

실제 연방정부가 각 주에 대해 그런 제한조치를 취할 권한이 있는지 불투명하다는 지적도 나왔습니다.

AP통신은 "헌법상 공공 안전과 질서를 유지하기 위한 권한과 책임은 주 정부에 있다"면서 "연방정부가 법에 따라 전염병 확산을 방지하기 위한 권한을 부여받았다고 하더라도 트럼프 대통령이 주민들을 움직이지 못하도록 명령할 수 있다는 것을 의미하는지는 불투명하다"고 전했습니다.

[사진 출처 : 로이터=연합뉴스]

KBS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 ‘ 코로나19 확산 우려’ 최신 기사 보기
http://news.kbs.co.kr/news/list.do?icd=19588


이랑 기자 (herb@kbs.co.kr)

<저작권자ⓒ KBS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