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9110173 0092020032859110173 04 0401001 6.1.7-RELEASE 9 뉴시스 0 false true true false 1585399221000 1585399234000

日아베 "리먼 대책 웃도는 코로나 경제 대책 내놓을 것"

글자크기

'타깃 설정' 현금보조 거론…민간 금융기관 통한 중소사업자 지원도

"코로나19, 강 건너 불 아냐…추경 편성해 조기 국회 제출"

뉴시스

[도쿄=AP/뉴시스]아베신조 일본 총리가 28일 도쿄 총리관저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관련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2020.03.28.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시스] 김난영 기자 = 아베신조 일본 총리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국면에서 2008년 리먼브러더스발 금융위기 당시 대책을 상회하는 재정 대책을 내놓겠다고 밝혔다.

아사히신문, 산케이신문 등 현지언론에 따르면 아베 총리는 28일 저녁 총리관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코로나19 국제적 확산 국면을 거론, "절대로 강 건너 불(?岸の火事)이 아니다"라며 이런 방침을 밝혔다.

아베 총리는 회견 초반에서 "정부대책본부를 열어 긴급경제대책 책정을 지시할 것"이라며 "리먼 쇼크 이후 이례적인 일이지만, 내년도 예산의 보정예산을 편성해 가능한 한 조기에 국회에 제출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향후 10일 이내에 보정예산(추가경정예산)안을 의회에 제출한다는 게 아베 총리의 목표다. 아울러 아베 총리는 중소·소규모 사업자 및 프리랜서, 개인사업자 등의 생계 보조를 위한 현금 급부 가능성도 제시했다.

아베 총리는 구체적으로 "리먼 쇼크 때에도 급부금(제도)을 시행했다"면서도 경험과 효과에 기반한 '타깃 설정' 가능성을 거론했다.

그간 제공해온 중소·소규모 사업자 상대 최대 5년 원금 거치형 무이자·무담보 대출은 민간 금융기관에서도 제공할 방침이다. 그는 아울러 생계 곤란을 겪는 가정을 상대로 소액자금 지원 및 납세 유예 등을 확대하겠다고 했다.

아베 총리는 "전국 방방곡곡에 웃음이 되돌아오도록 V자 회복을 목표로 하고 싶다"며 "(코로나19로 인한 위기는) 리먼 쇼크의 규모를 상회한다. 전에 없던 규모의 대책을 다루고자 생각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한편 아베 총리는 일본 내 향후 코로나19 확산 전망과 관련해 "감염 경로가 판명되지 않은 환자가 도쿄와 오사카 등 도시를 중심으로 증가하고 있다"고 경고했다.

이어 유럽과 미국에서의 예를 토대로 계산했다며 "한 번 폭발적인 감염 확대가 발생하면 불과 2주간 감염자 수가 지금의 30배 이상으로 뛰어 올라간다"고 했다.

그는 이런 추산을 토대로 자국민들에게 밀폐된 공간 및 밀집 장소, 근거리 대화 등을 피하라고 호소했다. 아울러 코로나19로 인한 긴급사태 선언 가능성을 염두에 두고 있다고도 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imzero@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