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9110023 0102020032859110023 04 0401001 6.1.7-RELEASE 10 서울신문 0 false true true false 1585396696000 1585398065000

스페인 하루 832명 희생 연일 최고치 경신, 이란 하루 확진 첫 3000명대

글자크기
서울신문

스페인 남부 세비야의 한 건물 벽에 코로나19 감염증과 사투를 벌이는 의료진과 보건 관계자들의 노고를 위로하기 위해 그들의 얼굴을 레이저 조명으로 쏘아 응원하는 이벤트가 펼쳐지고 있다.세비야 EPA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페인이 연일 코로나19 관련 하루 사망자 수를 경신하고 있다.

스페인 보건당국은 지난 24시간 동안 코로나19 사망자가 832명 늘어 5690명이 됐다고 28일 오후 밝혔다고 영국 BBC가 전했다. 전날 769명을 또 뛰어넘어 이 나라의 하루 신규 사망자 최다 기록을 고쳐 썼다. 이탈리아가 전날 하루 동안 기록한 969명에는 못 미쳤다. 확진자는 8189명이 새롭게 더해져 누적 확진자는 7만 2248명이 됐다. 사망자는 24시간 동안 17%가 늘었지만, 감염자 숫자는 같은 기간 12.8% 증가했다. 또 2928명이 새로 완치돼 누적 완치자는 1만 2285명이 돼 증가율 31%가 됐다.

이날 오후 7시 45분(한국시간) 현재 미국 존스홉킨스 의대의 집계에 따르면 미국(10만 4837명), 이탈리아(8만 6498명), 중국(8만 1996명)에 이어 세계 네 번째지만 누적 사망자는 이탈리아(9134명)에 이어 세계 두 번째로 많다. 세계 감염자는 177개 국가와 지역에서 60만 7965명이며 사망자는 2만 8125명이다.

이란 보건부는 이날 정오(현지시간) 현재 확진자가 전날보다 3076명 늘어 3만 5408명이 됐다고 집계했다. 이 나라에서 하루 확진자가 3000명을 넘은 것은 처음이다. 사망자는 전날보다 139명이 늘어 2517명이 돼 치명률은 7.1%를 기록했다.

하루 사망자 수는 지난 26일 157명 정점에 오른 뒤 27일 144명에 이어 이틀째 감소했다. 하지만 중증이거나 위중한 환자는 3206명으로 집계됐다. 누적 완치자는 1만 1679명으로 완치율은 33.0%다. 한국은 이날 0시를 기해 완치율 50%를 넘어섰다.

하산 로하니 이란 대통령은 이날 국영방송을 통해 “이란의 의료체계는 코로나19 환자가 갑자기 증가해도 충분히 감당할 만큼 강하다”라고 연설했다.

임병선 기자 bsnim@seoul.co.kr

▶ 밀리터리 인사이드

- 저작권자 ⓒ 서울신문사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