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9109709 0182020032859109709 02 0201001 6.1.12-RELEASE 18 매일경제 0 false true true false 1585391902000 1585392006000 related

`성범죄 이재록`의 만민중앙교회, 코로나 집단감염에 재주목

글자크기
매일경제

폐쇄된 만민중앙교회(서울=연합뉴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 19) 집단 감염이 발생한 서울 구로구 만민중앙교회는 여신도 성폭행으로 법의 단죄를 받은 이재록(76) 목사가 세운 교회로 잘 알려진 곳이다.

이씨는 수년간 만민중앙교회 여신도 9명을 40여차례에 걸쳐 성폭행하거나 추행한 혐의로 2018년 5월 구속됐고 작년 8월 대법원에서 징역 16년을 확정받았다.

교회 당회장이었던 이씨가 성범죄로 처벌받으며 수감되자 그의 셋째딸인 이수진 목사가 당회장 직무대행을 맡아왔다.

만민중앙교회는 등록 신도 수를 약 13만명 정도로 소개하고 있으나 실제 신도 수는 크게 미치지 못하는 것으로 전해진다.

서울 구로구 본교회에 주일예배를 보러 나오는 출석 교인은 5000~6000명 수준으로, 이씨의 성범죄가 불거진 뒤로 신도 이탈이 있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만민중앙교회는 전국에 20개 안팎의 지교회와 30여곳의 지성전이 있는 것으로 전해진다. 코로나 19 확진자가 나온 무안만민교회도 이 교회 산하다.

지성전이 있는 것으로 추정되는 전국 교구는 30여곳이며, 교회 주보는 중국에 대교구와 그 아래로 3개 교구가 있는 것으로 소개하고 있다.

이밖에 만민중앙교회 부설기관으로 연합성결신학교와 만민국제신학교, 만민기도원, 만민선교원, GCN방송, 만민복지타운 등이 있는 것으로 소개하고 있다.

[디지털뉴스국]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