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9109629 0292020032859109629 05 0507002 6.1.12-RELEASE 29 OSEN 0 false true true false 1585390860000 1585390953000

"마스크 쓰고 야구, 충격" 미국-일본도 놀란 '롯데 청백전'

글자크기
OSEN

[사진] ESPN 제프 파산 기자 트위터 캡처


[OSEN=이상학 기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낳은 한국의 ‘마스크 야구’에 미국과 일본 언론도 놀랐다.

코로나19 사태로 각 구단마다 자체 청백전이 진행되고 있는 KBO리그. 한화와 롯데 등 일부 구단들은 혹시 모를 코로나19 방지를 위해 선수들이 마스크를 쓴 채로 실전 경기에 임하고 있다.

미국 ‘ESPN’ 제프 파산 기자는 28일(이하 한국시간) 자신의 트위터를 통해 롯데의 청백전 영상을 캡처해서 올렸다. 그는 ‘이건 꽤 볼 만하다. KBO리그의 롯데 자이언츠는 연습경기를 하고 있다. 필드에 있는 많은 선수들이 마스크를 쓰고 플레이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미국 전역에 코로나19가 확산되면서 메이저리그는 시범경기는 물론 팀 훈련까지 모두 중단됐다. 야구에 목마른 미국 팬들을 위해 파산 기자가 롯데의 청백전을 소개했고, 선수들이 마스크를 착용한 채 경기하는 모습이 눈길을 끌었다.

특히 1루 수비수로 마스크 쓴 이대호를 알아본 팬들도 있었다. 이대호는 지난 2016년 시애틀 매리너스 소속으로 메이저리그에서 1년을 뛰었다. 파산 기자는 롯데 청백전 영상을 볼 수 있는 주소를 남겼고, 1000명 넘는 팬들이 ‘좋아요’를 누르며 관심을 보였다.

미국뿐만 아니라 옆 나라 일본도 롯데의 마스크 야구에 관심을 보였다. 일본 ‘풀카운트’는 ‘전 세계에 맹위를 떨치고 있는 코로나19로 한국야구는 3월28일로 예정된 시즌 개막을 4월 중으로 연기했지만 오릭스 버팔로스, 소프트뱅크 호크스에서 뛴 이대호의 롯데는 연고지 부산에서 청백전을 치렀다. 코로나19 감염 확산을 방지하기 위해 마스크를 쓰고 경기했다’고 전했다.

이어 매체는 ‘충격적인 광경이다. 투수와 포수를 제외한 양 팀 선수들이 흰색 마스크 차림이었다. 심판들도 마스크를 쓰는 등 삼엄한 경계 태세다. 마스크를 쓰고 1루수로 출전한 이대호는 3회 1사 2루에서 좌전 적시타를 터뜨리며 청백전 팀 승리를 이끌었다’고 덧붙였다. /waw@osen.co.kr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