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9109475 0582020032859109475 06 0602001 6.1.12-RELEASE 58 스포츠월드 0 false true true false 1585388694000 1585388702000 popular

'자연스럽게' 한고은 “결혼 전 남편에게 ‘빨리 도망가라’고 해”

글자크기
스포츠월드

[스포츠월드=김대한 기자] MBN 소확행 힐링 예능 ‘자연스럽게’의 현천마을을 찾은 ‘수고부부’ 한고은&신영수가 흥미진진 러브스토리 제2막을 공개한다.

28일 방송될 MBN ‘자연스럽게’에서는 ‘싱글남’ 김종민이 “아무리 그래도 사계절은 만나봐야 하는 건데…그렇게 100일 만에 결혼하기 쉽지 않잖아요”라며 “저도 언젠가 해야 하는데, 어떻게 그럴 수 있는지 궁금해요”라며 한고은과 신영수를 채근했다.

이에 한고은은 “사실 사랑이란 건 ‘미친 호르몬의 장난’이라고 생각했다”며 “제 인생의 목표는 사실 결혼이 전혀 아니었다”고 말했다. 그러자 김종민은 “그렇게 보였어요”라고 말했고, 남편 신영수 역시 “나도 그렇게 봤는데?”라는 반응을 보여 한고은의 폭소를 자아냈다.

얘기를 이어간 한고은은 “남편을 처음 만났을 때, 너무 착한 사람이라 나를 견디지 못할 것이라는 생각이 들었다”며 “나보다 좋은 사람 만나라고 밀어냈다”고 첫 만남 이후를 돌아봤다. 신영수는 “(한고은이) 빨리 나한테서 도망가라고, 호르몬 과다라고 했다”고 맞장구를 쳤다.

그럼에도 ‘사랑꾼 부부’로 거듭난 한고은&신영수의 이야기에 ‘인생 대선배’ 허재는 “혹시 지금도 자고 일어나면 사랑스러워요?”라고 돌발 질문을 던졌다. 이에 한고은&신영수는 허를 찌르는 ‘닭살 코멘트’를 내놔 현천마을 이웃들에게 ‘달달함 주의보’를 내렸다.

한고은&신영수 부부의 러브스토리 제2막이 공개될 MBN 소확행 힐링 예능 ‘자연스럽게’는 3월 28일 토요일 밤 9시 20분 방송된다.

kimkorea@sportsworldi.com

사진=MBN ‘자연스럽게’ 제공

ⓒ 스포츠월드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