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9108907 0182020032859108907 04 0401001 6.1.7-RELEASE 18 매일경제 0 false true true false 1585382114000 1585382166000

이란, 세계 최대 감염국 된 미국 `맹공`…"돕겠다"며 역제안도

글자크기
매일경제

하산 로하니 이란 대통령[AFP=연합뉴스자료사진]


미국이 세계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가장 많은 국가가 되자 이란이 정치적 공세를 높이고 있다.

이달 초·중순만 해도 이란의 코로나19 환자와 사망자가 급증하자 미국이 "이란은 우리에게 도와달라고만 하면 된다"라면서 이란 정권을 압박했는데 순식간에 공수가 역전된 모양새다.

모하마드 자바드 자리프 이란 외무장관은 26일 자신의 트위터에 도널드 트럼프 미 대통령이 한국에 코로나19에 대처하는 의료장비를 요청했다는 월스트리트저널(WSJ)의 기사를 게시했다.

그러면서 "코로나19는 나라를 가리지 않고 세계를 유린한다. 세계 최대의 경제대국조차 다른 나라의 도움이 필요하다. 하지만 미국은 이란에 대한 경제 테러리즘(제재) 중단을 거부했다. 미국은 영원한 팬데믹(세계적 대유행)을 원하는가"라고 지적했다.

또한 호세인 살라미 이란 혁명수비대 총사령관은 26일 "미국이 코로나19와 관련해 우리를 돕겠다고 했는데 그런 도움은 필요 없다. 오히려 우리의 충분한 의료 체계로 코로나19 확산으로 위기에 처한 미국 국민을 도울 수 있다"라고 말하기도 했다.

폼페이오 미 국무장관이 지난 23일 "미국은 이란 국민을 포함해 외국에 1억달러 규모의 의료 지원을 제안했다"라며 "음모론을 지치지 않고 지어내는 하메네이(이란 최고지도자)가 국민보다 이념을 우선한 탓에 이를 거절했다"라고 비판한데 대한 '역제안'인 셈이다.

[디지털뉴스국]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