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9108897 1112020032859108897 03 0301001 6.1.8-RELEASE 111 서울경제 0 false true true false 1585382107000 1585382116000 related

세계경제, 코로나19 ‘L자형’ 회복 시 올해 성장률 -1.5%

글자크기
서울경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세계 경제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의 장기화로 침체기가 길어지는 ‘L자형’ 회복을 보일 경우 국내총생산(GDP) 기준 올해 성장률은 마이너스 1.5%에 그칠 것이란 전망이 나왔다.

28일 독일 금융사 알리안츠는 ‘코로나19:격리된 경제’ 보고서에서 코로나19 보건 위기가 재감염 등으로 12∼18개월 이어질 경우 세계 각국의 국경 폐쇄와 외출 제한 등 조치가 지속되면서 세계 경제가 ‘L’자 흐름을 보일 것이라며 이같이 내다봤다. 지역별로는 미국(-3.0%)과 유로존(-6.0%) 등이 모두 역성장하고 중국의 성장률도 1.5%에 그칠 것으로 전망됐다.

이 보고서는 현재로선 ‘L’자형 가능성이 높지 않지만 회사채 신용등급 재조정, 유동성 압박, 정부의 정책 오류 등 위험 때문에 해당 시나리오를 배제할 수는 없다고 설명했다. 또 각국 정부와 중앙은행의 대응책이 적절하지 않을 경우 상황은 악화할 수 있다고 경고했다. 보고서는 가장 유력한 시나리오로는 ‘U’자형 반등을 제시하면서 이 경우 세계 경제가 올해 하반기부터 회복세로 돌아서 연간 0.8% 성장할 것으로 내다봤다.
/전희윤기자 heeyoun@sedaily.com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