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9108824 0372020032859108824 03 0304001 6.1.7-RELEASE 37 헤럴드경제 0 false true true false 1585381455000 1585381464000 related

손석희 “조주빈 배후에 삼성 있다고 생각했다”

글자크기

JTBC 기자들에 해명…“김웅 재판 이기려 돈 건네”

헤럴드경제

미성년자를 포함한 여성을 협박해 성 착취 불법 촬영물을 제작하고 유포한 텔레그램 '박사방' 운영자 조주빈이 지난 25일 오전 서울 종로경찰서에서 검찰로 송치되고 있다. [연합]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헤럴드경제] ‘박사방’ 운영자 조주빈(25)에게 1000만 원대 금품을 뺏긴 손석희(64) JTBC 사장이 “조주빈이 김웅(전직 프리랜서 기자) 배후에 삼성이 있다고 해 신고를 못했다”고 해명했다.

손 사장은 조주빈에게 협박을 받고도 신고를 하지 못했냐는 의혹이 불거지자 27일 일부 기자가 모인 자리에서 이런 해명을 한 것으로 전해졌다.

손 사장은 “조주빈이 삼성 미래전략실 직원을 사칭해 자신을 속이고 접근했다”면서 “미투(MeToo·나도 고발한다) 운동이 사회적 이목을 집중시켰을 당시 이들 배후에 삼성이 있다는 생각에 미치자 신고해야 한다는 판단이 잘 서지 않았다”는 취지의 주장을 편 것으로 알려졌다.

특히 김 씨와 법적으로 다투는 상황에서 “재판에서 이기기 위해 뭐라도 증거를 잡으려고 돈을 건넸다”는 식의 발언도 한 것으로 전해졌다.

앞서 손 사장은 조 씨가 자신과 가족들에게 위해를 가해달라는 김 씨의 사주를 받은 흥신소 사장인 양 접근해왔다는 입장을 밝혔다.

당시 손 사장은 조 씨의 금품 요구에 응한 이유에 대해 “위해를 가하려 마음먹은 사람이 김 씨가 아니라도 실제로 있다면 설사 조 씨를 신고해도 또 다른 행동책을 찾을 가능성이 있다고 봤기에 매우 조심스러웠다”고 설명했다.

- Copyrights ⓒ 헤럴드경제 & heraldbiz.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