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9108157 0182020032859108157 01 0104001 6.1.7-RELEASE 18 매일경제 58075039 false true true false 1585376338000 1585376406000 related

코로나19가 바꾼 총선 풍경…후보들 `지역맛집 순방` 큰 인기

글자크기
코로나19 확산 사태가 4·15 총선 유세 풍경을 바꾸고 있다.

총선후보 등록을 마감한 이후 첫 휴일 맞아 본격적인 총선모드에 돌입한 28일 여야 후보들 사이에서는 '지역맞춤형 온라인 선거운동'이 유행하고 있다. 코로나19로 인해 '사회적 거리두기'가 확산되면서 유권자 개개인을 찾아다니는 유세활동이 어려워졌기 때문이다. 오프라인에서 자신을 알리기 힘든 정치인들이 유튜브와 SNS에서 활로를 찾아나선 것이다.

이에 앞서 국회는 지난 17일 본회의에서 '코로나19 확산 방지와 종결을 위한 결의안'을 통과시켰다. 결의안에는 4·15 총선과 관련해 대면접촉 선거운동은 자제하고, 온라인 선거운동을 활성화하자는 내용이 담겼다.

매일경제

서울 용산에 출마한 권영세 통합당 후보가 지역 분식집에서 점심식사를 하고 지역맛집을 소개하는 선거운동을 펼치고 있다. <사진 제공=권영세 후보 캠프>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실제로 미래통합당에서는 국회 재입성을 노리는 전직 의원들이 지역과의 친밀감을 강조하기 위해 지역 맛집 탐방을 하는 모습이 눈에 띈다. 서울 용산에서 21대 총선에 도전하는 권영세 후보는 이달부터 용산구 내 중소식당을 소개하는 글을 자신의 페이스북에 꾸준히 게재하고 있다. 권 후보는 "코로나19로 직접 대면인사를 못하지만, 그래도 밥은 먹고 지내야 하지 않나"라는 취지에서 점심식사 장면과 방문식당을 소개하고 있다. 소개하는 식당도 보광시장 국수집, 보광동 즉석 떡볶이집, 용문동 해장국집 등 서민적이다. 서울 강서갑에서 18대 이후 세번째 도전에 나서는 구상찬 통합당 후보는 사무실에서 배달 짜장면을 먹는 모습, 아침시장에서 순대국을 먹은 뒤 상인들과 커피 한 잔을 하는 모습, 출근길 까치산역 인근 포장마차에서 토스트와 어묵을 먹는 모습 등을 페이스북에 게재해 검소한 모습을 강조하고 있다. 더불어민주당에서는 경기 부천 소사 현역 의원인 김상희 후보가 유튜브 '김상희 TV'를 통해 동네 맛집을 찾아다니며 '코로나19 극복할 수 있다. 힘내자!' 캠페인을 이어가고 있다. 김 후보는 "맛집 릴레이를 통해 코로나19 사태로 침체된 지역상권 활성화에 도움을 주고자 하는 취지"라고 설명했다.

매일경제

경기 고양을 박원석 정의당 후보는 '우리 동네 골목식당들을 소개합니다'라는 이름으로 평소 동네에서 맛있게 먹은 식당과 음식을 소개하는 SNS 활동을 하고 있다. <사진 제공=박원석 후보 캠프>


맛집 탐방의 대표적인 방송 콘텐츠인 '골목식당'을 차용한 후보들도 여야에 각각 포진해 있다. 경기 수원병에서 재선에 도전하는 김용남 통합당 후보는 선거활동 블로그에 '김용남의 골목식당'이라는 코너를 만들어 공략지역인 팔달구의 지역 맛집을 소개하고 있다. 경기 고양을에 출마한 박원석 정의당 후보 역시 '우리 동네 골목식당들을 소개합니다'라는 이름으로 평소 맛있게 먹었던 식당 메뉴를 알리는 활동을 펼치고 있다. 박 후보는 '동네 구석구석 맛집을 소개하고 인심도 전한다'는 캐치프레이즈를 내걸었다.

매일경제

경기 광주을 현역인 임종성 민주당 의원은 '광주, 어디까지 가봤니'라는 주제로 선거 블로그에 지역 맛집을 소개하고 있다. <사진 제공=임종성 의원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경기 광주을 현역 의원인 임종성 민주당 후보도 '임종성과 함께 하는 광주 맛집 탐방 프로젝트'라는 포맷으로 이달 들어 이틀에 한 번꼴로 지역 맛집을 소개 중이다. 임 의원은 '코로나19로 침체된 지역경제도 살리고! 구석구석 숨은 광주 맛집도 알리고!'라는 슬로건으로 내걸었다.

코로나19를 함께 막는다는 의미로 방역 선거활동도 활발하다. '미니 대선'으로 일컬어지는 서울 종로에선 황교안 통합당 대표와 이낙연 코로나19 국난극복위원장(전 국무총리)이 거리 소독 같은 방역활동으로 종로 유권자에게 진심을 전하고 있다.

황 대표 측근으로 알려진 윤갑근 통합당 후보(충북 청주상당) 역시 꾸준히 지역 방역 모습을 페이스북 등에 올리고 있다. 4선 중진의원인 설훈 민주당 최고위원도 지역구인 경기 부천 원미을에서 지난 7일부터 방역 봉사활동에 들어갔다. 설 최고위원이 주축이 된 '민주당 부천 원미을 방역단'은 현역 민주당 광역·기초의회 의원들이 책임을 맡아 주3회 정기적으로 방역활동을 하고 있다. 설 의원도 그동안 10회 이상 방역 활동에 참여했다.

그러나 이같은 코로나19 국면의 기획 홍보도 '부익부 빈익빈'이라는 의견도 나온다. 온라인 선거운동은 지역 편차가 크기 때문이다. 농어촌 지역에 출마한 한 후보는 "온라인 '공중전'은 현역 의원이나 이름이 알려진 인사들이나 가능하다"며 "고령인구가 많은 농어촌 지역에 출마한 후보들은 온라인 유세에 한계가 있어 후보 이름을 알리는 데 어려움이 크다"고 말했다.

[김명환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