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9108010 0112020032859108010 01 0101001 6.1.7-RELEASE 11 머니투데이 0 false true true false 1585374980000 1585375087000 popular

유시민 "'안쓰면 국고환수' 선불카드 5천만개 뿌리자"

글자크기
[머니투데이 유효송 기자]

머니투데이

유튜브 유시민의 알릴레오 캡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이 27일 코로나19(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사태 속에서 여당과 정부가 검토하고 있는 긴급재난지원금과 관련 "복잡하니까 선불카드 5000만 개를 만들어 뿌리는 것이 제일 빠르다"고 말했다.

유 이사장은 이날 노무현재단 유튜브 채널 '알릴레오'를 통해 이같이 주장했다. 이날 방송에는 더불어민주당 이용우 경기 고양시정 후보와 주진형 열린민주당 비례대표 후보가 출연했다.

유 이사장은 "어떻게 재정 지출을 하면 민간 가계 수요가 확실히 늘어날까"라며 "예컨데 정부가 50조원을 지출하면 얼마만큼 내수 진작이 오느냐. 승수효과가 제일 높은 것은 무조건 소비할 수밖에 없도록 하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선불카드 100만원을 (국민) 모두에게 주고 연말까지 안 쓰면 국고로 환수된다는 식으로 지급하는 게 민간소비 진작 목적의 재정지출의 승수효과의 플러스 알파가 큰 게 아닌가"라고 말했다. 이어 "선불카드에 넣어서 결제할 수 있도록 하고 단 해외지출은 안 되도록 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유 이사장은 "제일 빠른 방식이라 본다"며 "기존에 하던 취약계층 지원이나 코로나19 피해를 확인할 수 있는 분들에 대한 미시적인 지원은 그대로 하면 된다"고 말했다.

주 후보는 "재정지출의 목적은 크게 두가지"라며 "재난 구호성 지출이 있고 경기 부양성 지출이 있는데 경기 부양성 지출을 이야기 할 때가 지났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재난 구호부터 하고봐야 한다"며 "복지 지원 기준에 대한 여러가지 데이터를 이용해서 취약층부터 구호해주는 것이 우선 급하다"고 밝혔다.

유효송 기자 valid.song@mt.co.kr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