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9106681 0432020032859106681 03 0301001 6.1.7-RELEASE 43 SBS 0 false true true false 1585364291000 1585365367000 related

미국발 입국 검역 강화 첫날 1천294명 들어와…87명 '유증상'

글자크기
SBS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미국발 입국자에 대한 검역을 강화한 첫날인 어제(27일) 미국에서 국내로 들어온 사람은 1천294명으로, 이 중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코로나19) 유증상자는 87명이었습니다.

미국발 입국자의 86%는 내국인이었습니다.

윤태호 중앙사고수습본부 방역총괄반장은 오늘(28일) 정부 세종청사에서 열린 정례 브리핑에서 "미국발 입국자 중 유증상자 87명과 단기 체류하는 외국인 14명은 공항에서 선제 격리하고 진단검사를 시행했다"며 이같이 밝혔습니다.

윤 총괄반장은 "현재 진단검사 결과를 집계 중"이라며 "양성인 경우는 중증도에 따라 병원 또는 생활치료센터로 이송해 치료할 계획"이라고 밝혔습니다.

정부는 어제 0시부터 미국에서 들어오는 모든 입국자에 대해 2주간의 자가격리를 의무화했습니다.

입국 당시 발열, 기침 등 호흡기 증상이 있을 경우 공항에서 진단검사를 받아야 합니다.

검사 결과 '양성'으로 판정되면 병원 또는 생활치료센터로 이송돼 치료를 받습니다.

음성으로 확인되면 퇴소해 14일간 자가격리를 하게 됩니다.

입국 시 증상이 없는 내국인 및 장기체류 외국인은 14일간 자가격리에 들어갑니다.

자가격리 중 증상이 발생하면 코로나19 진단검사를 받습니다.

해외 입국자의 자가격리에 따른 생활비 지원은 하지 않습니다.

미국발 입국자는 80% 이상이 내국인입니다.

어제 기준 미국에서 들어온 1천294명 중 1천109명(86%)이 내국인이었습니다.

이와 함께 정부는 미국, 유럽 등에서 들어오는 입국자에 자가격리 수칙을 철저히 지켜달라고 당부했습니다.

윤 총괄반장은 "최근 해외에서 들어온 입국자 등이 자가격리를 지키지 않는 사례가 잇달아 발생해 지역사회 전파 우려가 커지고 있다"며 "미국과 유럽 입국자는 2주간 자가격리수칙을 철저히 준수해 달라"고 강조했습니다.

이어 "위반 시에는 감염병예방법, 검역법에 따라 무관용 원칙으로 엄정하게 조치할 것"이라며 "다른 국가에서 입국하신 분들도 2주간 자가격리를 강력하게 권고드린다"고 덧붙였습니다.

SBS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유영규 기자(ykyou@sbs.co.kr)

▶ 'n번방 · 박사방' 성착취 사건 파문
▶ 코로나19 속보 한눈에 보기
▶ VOTE KOREA 2020 온라인 갤러리

※ ⓒ SBS & SBS Digital News Lab. :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