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9106102 1112020032859106102 03 0304001 6.1.8-RELEASE 111 서울경제 0 false true true false 1585361150000 1585361156000 related

코로나 타격 어디까지···내주 생산·기업체감경기지표 발표

글자크기
서울경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다음 주에는 신종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 따른 국내 경기 영향을 가늠할 수 있는 산업활동동향과 소비자물가, 기업체감경기 지표가 잇달아 발표된다. 문재인 대통령 주재 비상경제회의에서 코로나19 사태 극복을 위한 긴급재난소득 지원방안과 4대 보험 유예·경감 방안이 어떻게 확정될지 관심이 모인다.

통계청은 31일 2월 산업활동동향을 발표한다. 1월에는 소비가 3.1% 감소하면서 8년 11개월 만에 가장 큰 폭으로 감소했다. 투자도 마이너스로 돌아섰다. 산업생산은 넉 달 연속 증가했지만 증가폭은 둔화했다. 코로나19가 소매판매와 서비스업 생산에 일부 영향을 미친 탓이다. 2월 지표에서부터는 본격적인 영향이 나타날 것으로 통계청은 예상했다.

통계청은 2일 3월 소비자물가동향을 내놓는다. 코로나19 여파로 외식·여행 등 서비스물가 상승폭이 제한된 가운데 2월 소비자물가 상승률은 1.1%에 그쳤다. 서비스물가 상승률은 0.4%에 그치면서 1999년 12월(0.1%) 이후 최저를 기록했다.

한국은행은 31일 3월 기업경기실사지수(BSI) 및 경제심리지수(ESI)를 발표한다. 2월 전(全) 산업의 업황 BSI는 한 달 전보다 10포인트 내린 65로, 낙폭은 관련 조사가 시작된 2003년 이후 가장 컸다. 3월 소비자심리가 금융위기 수준으로 추락한 데 이어 기업의 체감경기도 추가 악화가 불가피할 것으로 보인다.

문 대통령은 내주 비상경제회의를 주재하고, 긴급재난소득 지급 범위와 규모에 대해 논의한다. 국민연금·건강보험·고용보험·산재보험 등 4대 보험료와 공과금에 대한 유예·감면 방안도 확정할 계획이다.
/세종=조지원기자 jw@sedaily.com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