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9105953 0372020032859105953 08 0801001 6.1.7-RELEASE 37 헤럴드경제 0 false true true false 1585360389000 1585360396000

국내 신규 확진자 146명↑…누적 확진 9478명·사망 144명

글자크기

-대구 71명, 경북 2명 신규 확진

-공항 검역과정서 확인된 신규 확진 24명

-부산서 73세 환경미화원 사망…김포 일가족 3명 완치 후 다시 확진

헤럴드경제

코로나19 [헤럴드DB]


[헤럴드경제] 국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 수가 146명 늘어 총 9478명으로 집계됐다.

중앙방역대책본부는 이날 0시 기준 코로나19 확진자가 전날 0시보다 146명 증가했다고 밝혔다.

신규 확진자 146명 중 73명이 대구·경북에서 나왔다. 대구 71명, 경북 2명이다.

이밖에 지역별 신규 확진자는 경기 21명, 서울 18명, 인천 5명, 충남 2명, 부산 1명, 강원 1명, 제주 1명 등이다.

공항 검역과정에서 확진된 사례는 24명이다. 이로써 누적 해외 감염은 363명으로 늘었다.

사망자는 144명이다. 전날 0시 집계보다 5명 늘어났다.

이날 코로나19 완치자 수가 격리 환자 수를 처음으로 추월했다. 올해 1월 20일 국내 첫 코로나19 환자가 발생한 지 68일 만이다.

완치해 격리 해제된 확진자는 전날보다 283명 늘어난 4811명이다. 격리 치료 중인 확진자 수 4523명을 웃돈다.

부산에서는 73세 확진자 환경미화원이 사망했다. 부산 지역 3번째 사망자다.

이와함께 경기 김포에서는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생후 17개월 된 여아가 완치 뒤 다시 확진 판정을 받은 데 이어 이 아이의 부모도 완치 뒤 재확진 판정을 받은 사례도 나타났다.

이들 부부는 앞서 지난달 15∼18일 부모와 함께 대구시 동구 한 호텔에서 열린 친척 결혼식과 대구지역을 다녀온 뒤 같은 달 21일 김포에서 확진 판정을 받았다.

당시 이 호텔에는 신천지 신도이자 전국 31번째 확진자인 61세 여성도 있었다.

이들 부부는 완치 판정을 받고 퇴원했지만 각각 퇴원 13일과 8일만인 이날 다시 확진 판정을 받고 고양 명지병원과 분당서울대병원으로 옮겨졌다.

앞서 이들 부부의 자녀이자 김포 4번째 확진자인 생후 17개월 된 여아도 완치 뒤 퇴원 열흘 만인 전날 다시 확진 판정을 받아 분당서울대병원에서 치료받고 있다.

- Copyrights ⓒ 헤럴드경제 & heraldbiz.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