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9104629 0102020032859104629 01 0101001 6.1.7-RELEASE 10 서울신문 0 false true true false 1585351731000 1585351866000 related

진중권 “조국 일가, 더 파렴치한 일도 있었다”

글자크기
서울신문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의 친구이자 아내인 정경심 동양대 교수의 직장 동료였던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가 민주당이 총선에서 승리하면 ‘조국 복권운동’이 일어날 수 있다고 전망했다.

조국 일가의 비리 고발을 위해 동양대 교수직을 사임했다고 주장했던 진 전 교수는 27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열린민주당은 문빠=조빠를 중심으로 한 팬덤정치의 물리적 구현체”라고 밝혔다.

열린민주당은 손혜원 더불어민주당 의원과 정봉주 전 의원이 이번 총선을 위해 창당했다.

손 의원은 열린민주당이 ‘조국팔이당’이란 지적에 대해 20명의 비례대표 후보 가운데 조국 전 장관과 가까웠던 몇 사람이 있지만 나머지 3분의 2가 넘는 분들은 조 장관 사퇴에 있어서 유보적이거나 비판적인 사람이었다고 반박한 바 있다.

진 전 교수는 “선거가 끝나면 열린민주당과 더불어민주당은 다시 하나가 될 것”이라며 “팬덤정치는 이미 민주당의 운영원리로 깊이 뿌리를 내렸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게다가 총선 후 울산 시장 선거개입, 라임펀드, 그리고 집권 말기에 터져나올 각종 비리사건들 속에서 정권을 방어하려면 맹목적 지지가 절대적으로 요구된다고 강조했다.

황희석 전 검찰개혁추진지원단장 등 열린민주당 후보들은 ‘조국이 무죄라고 확신한다’고 말하는 것도 사기극이라고 주장했다.
서울신문

조국 전 법무부 장관과 부인 정경심 동양대 교수. 서울신문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정경심 교수는 증거가 많지만 조 전 장관은 주요혐의에서 법망을 빠져나갈 수 있다는 것이 열린민주당 등의 전망인데, ”조국의 무죄는 조국과 그 일가가 공인이 되기에 적절한 삶을 살아왔느냐와 무관하다”고 진 전 교수는 밝혔다.

이어 민주당의 열혈 지지자인 방송인 김어준씨가 “부인, 감옥에서 좀 지내게”라고 조 전 장관의 입장을 대변한 바도 있다고 언급했다.

이는 “민주당 측에서 조 전 장관을 ‘살아있는 카드’로 여기고 있으며 이 와중에 열심히 트위터 등 SNS 활동을 하는 조 전 장관도 (정치에 대한) 미련을 버리지 못했다”는 반증이란 것이 진 전 교수의 관측이다.

그는 “웅동학원 탈탈 털어먹었죠? 동양대도 자녀들 대학입시 허위증명 발급의 수단으로 잘도 이용해 먹었죠? 내가 말을 안 해서 그렇지, 그보다 더 파렴치한 일도 있었다”며 조국 일가의 비리를 비판했다.

또 사모펀드 문제도 그나마 중간에 불발이 됐으니 저 수준에 머물렀지, 성공했더라면 대형비리로 번질 뻔한 사건이라며 인생을 이렇게 살아온 사람에게 절대로 공직을 맡겨서는 안 된다고 덧붙였다.

윤창수 기자 geo@seoul.co.kr

▶ 밀리터리 인사이드

- 저작권자 ⓒ 서울신문사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