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9104143 1092020032859104143 03 0301001 6.1.8-RELEASE 109 KBS 0 false true true false 1585346426000 1585346429000 related

‘남매의 난’ 조원태 1승…“끝나도 끝난 게 아니다”

글자크기
KBS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한진그룹 경영권 분쟁의 결과가 나온 날...한진칼 주가는 '상한가'

지난해 말 조현아 전 대한항공 부사장이 행동주의 사모펀드 KCGI, 반도건설과 손 잡으며 '3자 주주연합'을 만든 뒤 시작된 한진그룹 경영권 분쟁. 한진그룹 조원태 회장과 장녀 조현아 전 대한항공 부사장이 충돌한 한진가 남매의 난, 그 시작이었습니다.

지난 27일, 한진그룹의 지주사인 한진칼 주주총회에서 남매의 첫 대결 결과가 나왔습니다.

조원태 회장의 한진칼 사내이사 연임안이 출석 주주 56.67%의 찬성률로 가결됐고, 김석동 전 금융위원장 등 조 회장 측이 추천한 사외이사 5명의 선임안과 하은용 사내이사 선임안도 출석 주주 과반 이상의 찬성을 얻어 통과됐습니다.

반면 3자연합이 제안한 김신배 포스코 이사회 의장 등 2명의 사내이사 선인암과 서윤석 이화여대 교수 등 4명의 사외이사 선임안, 함철호 기타비상무이사 선임안은 모두 부결됐습니다.

조원태 회장의 완승입니다.

이미 양측이 벌인 소송을 판단한 법원도, 한진칼의 지분 2.9%를 보유해 이른바 '캐스팅 보트'로 불리던 국민연금도 조원태 회장 측 손을 들어준 뒤였기 때문에 승부의 결과는 예견돼 있었습니다.

하지만, 그럼에도 한진칼의 27일 주가는 상한가를 쳤습니다. 왜일까? 이유는 간단합니다. 올해 주주총회에서는 조원태 회장이 일단 이겼지만, 남매가 벌인 전쟁은 아직 끝나지 않았다고 시장은 판단한 겁니다.

두 사람은 앞으로도 계속 싸울 테고, 그러면 지분 싸움을 벌이느라 양측이 지분을 계속 사들일 테니 주가가 더 오르리라고 시장은 예측했습니다. 코로나19로 항공 업황이 극도로 좋지 않다는 점을 고려하면, 두 사람의 경영권 분쟁 외에는 달리 이유를 설명할 방법이 없습니다.

조원태 회장과 조현아 전 부사장의 싸움, 올해 주총은 끝났지만 끝나도 끝난 게 아니라는 뜻입니다.

KBS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땅콩 회항'의 조현아 전 부사장과 3자 주주연합의 패인은?

한진그룹의 경영 정상화를 외친 3자 연합은 왜 패했을까? 박주근 CEO스코어 대표는 이렇게 평가했습니다.

박주근 CEO스코어 대표
"KCGI가 단독으로 한진 경영에 대해서 이야기를 할 때는 진정성이 있어 보였습니다. 그렇지만 조현아 전 부사장과 반도건설이 합쳐지면서 애초에 있었던 대한항공에 대한 경영권 투명화 등 여러 조치의 진정성이 사라진 겁니다. 진정성이 사라지니 일반 주주들이나 국민연금에서도 믿을 수 없게 된 겁니다. 그게 이번 패배의 가장 큰 원인이에요"

결국은 KCGI가 한진그룹 경영권을 차지하려 우호 지분을 늘리기 위해 조현아 전 부사장과 손을 잡은 것이 결정적 패착이라는 해석입니다.

한진그룹이 그간 국민적 질타를 받아왔던 건 총수 일가의 각종 구설수 때문이었습니다. 그리고 그 틈을 타 경영 정상화, 경영 투명화를 내걸고 한진그룹 경영권을 노려온 KCGI가 '땅콩회항'사건의 조현아 전 부사장과 손을 잡았으니 그 진정성을 누가 믿겠느냐는 평가인 겁니다.

조원태 회장과의 지분 싸움을 벌이던 KCGI는 조현아 전 부사장과 손을 잡아 한진칼 지분 6.49%를 우호 지분으로 챙겼지만, 대신 명분을 잃었습니다.

명분도 잃고, 주주총회에서 패해 실리도 잃었지만, 3자 연합은 오히려 이제 내년을 바라보고 있습니다.

올해 주주총회에서 조원태 회장 측이 확보한 우호지분은 40.39%, 조현아 전 부사장 등 3자 연합이 확보한 우호지분은 28.78%였습니다.

하지만 내년 주주총회에선 상황이 다를 수 있습니다. 최근 이뤄진 추가 지분 매입 현황이 반영되면 지금까지 확보한 우호지분은 조원태 회장 측 40.39% 대 3자 연합 측 42.13%로 역전됩니다. 내년 주총까지 필사적으로 양측이 더 지분을 늘릴 수밖에 없는 상황입니다.

KBS

지난 27일 서울 중구 한진빌딩 앞, 참여연대 한진칼 주총 기업지배구조 개선 안건 통과 촉구 기자회견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또다시 수성에 나서야 할 조원태 회장, 뺏어야할 3자 연합…과제는?

올해 주총이 끝났지만 양측의 지분은 더 박빙이 됐습니다. 이제 또 1년 동안 치열한 경쟁, 진흙탕 싸움이 펼쳐질 겁니다.

한진칼 주주총회장 앞에서 열린 참여연대의 기자회견에서 나온 요구는 이러합니다.

김남근 민주사회를위한변호사모임 변호사
"대한항공에서는 횡령과 배임 등 범죄 행위가 계속 반복적으로 일어났고, 조현아 전 부사장의 '땅콩 회항', 조현민 한진칼 전무의 '물컵 갑질'과 같이 회사의 이미지와 회사 가치를 크게 훼손하는 그런 불법 행위들이 반복적으로 일어났던 회사입니다. 각종 불법 행위에 대해서 진상조사를 하고 그에 대한 책임을 묻기 위해서 이사회를 개최해서 이 안건들을 다뤘어야 되는데 한진칼 지주회사는 그런 작업을 전혀 하지 않았습니다."

이사회의 독립성을 강화해 총수 등 경영진을 감시·견제하고, 불법적 행위로 회사에 손해를 끼친다면 그 책임을 물을 수 있는 회사가 돼야 한다는 요구입니다.

안타깝게도 올해 주총의 이목은 이사회 독립과 개혁보다는 '조원태냐? 조현아냐?'에 쏠렸습니다. 그래서 내년 주총까지 이사회 독립성 강화 요구는 여전히 유효합니다.

올해 KCGI가 조현아 전 부사장과 손을 잡으면서 명분을 잃어 패했다는 평가가 나오듯, 내년 주총에서도 어느 쪽이든 '경영권 차지'의 명분을 손에 쥐려면 더 개혁적이고 더 투명한 한진칼과 이사회를 내세워야 할 겁니다. 조원태 회장은 위기의 항공업, 대한항공의 경영 정상화를 이끌어야 한다는 책임도 더해집니다.

뭣보다 제2의 '땅콩 회항', 제2의 '물컵 갑질' 같은 사건은 없어야 할 겁니다.

정연우 기자 (nforyou@kbs.co.kr)

<저작권자ⓒ KBS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