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9102442 0672020032759102442 06 0601001 6.1.8-RELEASE 67 아시아투데이 0 false true true false 1585313896000 1585313905000 popular

'궁금한이야기Y' 직장 내 성추행 사건, 꽃뱀 사건으로 둔갑

글자크기
아시아투데이

/SBS '궁금한이야기Y'


아시아투데이 박아람 기자 = '궁금한이야기Y'가 한 직장에서 일어난 성추행 사건을 파헤쳤다.

27일 방송된 SBS '궁금한이야기Y'에서는 직장 내 성추행 사건을 둘러싼 소문의 진실을 추적했다.

이날 신소영씨(가명)는 회식 자리에서 평소 친분이 전혀 없었던 박과장에게 성추행을 당할 뻔했다고 털어놨다.

이어 신소영씨는 "제가 근만두다고 하니 새로운 직원을 뽑았다. 그 직원한테 소장님이 이야기를 했다. 그 언니가 듣다가 녹음을 해서 저한테 보내줬다"며 음성파일을 공개했다.

신소영씨는 "이 사람들이 이런 얘기를 할 거라고는 상상도 못 했다. 어떻게 사람들이 이럴 수 있냐"며 분통을 터뜨렸다.

음성파일에서 현소장(가명)은 "마음이 없고 어떤 저기가 없었으면 그 남자가 그렇게까지 안 했다 이 말이지 내 얘기는"이라며 신소영씨가 행실을 잘못해 일어난 사건이라며 이상한 소문을 냈다.

신소영씨 후임 직원은 "신대리가 먼저 그 사람한테 두 번이나 했다더라. 만나자고. 그래서 만나서 술도 마시고 뽀뽀도 하고. 제가 '네?'라고 했더니 자기가 막 뽀뽀도 하고 안았다더라. 그러면서 '자기가 꼬리를 치는데 남자가 그럴 수도 있다'고 얘기했다"고 말했다.

이후 제작진이 현소장에게 음성파일을 들려주자 현소장은 "남자분이 그런 이야기를 하더라. 이마에도 뽀뽀하고, 뭐 팔짱도 끼고. 아니 그렇다면 남자들은 못 참는다 이 얘기지. 내가 그 사람을 보고서 그걸 한 건 아니고. 당사자가 나한테 얘기한 걸 얘기한 거다"라고 해명했다.

ⓒ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