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9089511 0022020032759089511 02 0213001 6.2.0-RELEASE 2 중앙일보 0 false true false false 1585277498000 1585277649000

용산구, 쓰레기 대란 막는다…전년 대비 4천톤 감량 추진

글자크기
중앙일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지난해 용산구 생활쓰레기 발생량은 3만2680톤. 이 중 67%(2만1800톤)을 마포자원회수시설, 33%(1만880톤)을 수도권매립지로 보냈다. 문제는 수도권매립지 ‘반입총량제’에 따라 2020년 구 할당량이 6609톤에 불과하단 사실이다. 이를 넘길 경우 반입수수료가 2배로 뛰거나 아예 반입이 금지될 수도 있다.

서울 용산구(구청장 성장현)가 올해 생활쓰레기 수도권매립지 반입량을 전년(1만880톤) 대비 40%(4271톤) 감량한다.

수도권매립지 반입총량제에 따른 ‘쓰레기 대란’을 막기 위한 것.

구는 우선 매달 각 동에서 진행되는 클린데이 대청소의 날 구민들 스스로 쓰레기 배출 실태를 경험해보는 ‘종량제 봉투 파봉 체험’을 실시한다. 분리배출의 필요성을 주민들에게 알리기 위해서다.

4월 중에는 쓰레기 감량을 독려하는 구청장 서한문과 뉴스레터를 지역 내 주택가, 상가, 음식점, 유관기관 등에 보내기로 했다. 주민 협조 없이는 사업 추진 자체가 불가능하기 때문.

혼합배출 및 무단투기 단속도 강화한다. 대서환경, 삼성환경 등 지역 내 폐기물 수거업체가 분리배출 등 위반 쓰레기에 ‘수거거부’ 안내문을 붙이면 구청·동주민센터 단속반이 현장 조사를 진행, 배출자에게 과태료를 부과한다.

구는 무단투기 전담요원을 기존 4명에서 6명으로 2명 늘렸다.

지난해 도입했던 ‘무단투기 상습지역 하나씩 지우기’ 사업은 계속해서 추진한다. 상습 무단투기지역 300곳(특별관리구역 60곳 포함)을 대상으로 대청소, 그물망·(스마트)경고판·로고젝터(LED로고라이트) 설치 등 모든 방법을 동원, 관리감독을 하기로 했다.

특히 구는 올해 무단투기 스마트 경고판을 기존 118대에서 157대로 39대 늘린다. 스마트 경고판은 주·야간 촬영이 가능한 고화질 폐쇄회로(CC)TV와 음성(안내방송) 출력이 가능한 스피커를 갖춰 무단투기 예방에 큰 효과를 거두고 있다.

무단투기 금지 로고젝터도 올해 5대를 추가로 설치한다.

오는 5월부터는 단독주택, 상가지역 등을 대상으로 ‘폐비닐·페트병 목요 배출제’를 시범운영한다. 양질의 폐비닐, 음료·생수 무색(투명) 페트병을 고품질 재생원료로 활용하기 위해서다. 이와 관련, 구는 최근 지역 내 재활용정거장(단독주택지역 재활용 분리수거함) 53곳에 무색 페트병 전용 수거함을 설치했다.

이 외도 구는 용산 클린데이 대청소의 날, 무단투기 예방 포스터 공모전, 봉제원단 조각 재활용, 커피박 재활용(퇴비화), 녹색장터 운영 등 특화사업을 병행한다.

성장현 구청장은 “종량제 봉투 속 혼합된 재활용품과 음식물쓰레기만 분리배출해도 50% 이상 감량이 가능하다”며 “코로나19 경계 해제 시 1회용품 사용에 관한 규제도 다시 강화할 것”이라고 말했다.

온라인 중앙일보

중앙일보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이슈를 쉽게 정리해주는 '썰리'

ⓒ중앙일보(https://joongang.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