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9088888 0242020032759088888 01 0102001 6.1.8-RELEASE 24 이데일리 37814762 false true true false 1585276610000 1585276628000 related

文대통령 지지도 55%…1년4개월來 최고

글자크기

한국갤럽 여론조사…전주 대비 6%P 급등

긍정 응답자 56% “코로나 대응 高평가”

이데일리

(자료=한국갤럽)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데일리 김정현 기자] 문재인 대통령의 국정수행 지지도가 55%를 나타내며 1년 4개월 만에 가장 높은 수준까지 상승했다.

한국갤럽이 지난 24~26일 전국 만 18세 이상 1001을 대상으로 조사한(95% 신뢰수준, 표본오차 ±3.1%포인트) 결과, “문 대통령이 대통령으로서의 직무를 잘 수행하고 있다고 보는지” 질문에 55%가 긍정 평가했다. 전주 대비 6%포인트 상승하면서, 2018년 11월 1주차(55%) 이후 최고치 상승했다.

반면 부정 평가는 전주 대비 3%포인트 하락한 39%였다. 대통령 직무 긍정률이 50%를 넘고 부정률이 40%를 밑돈 것은 2018년 11월 5주차(긍정 평가 53%, 부정 평가 39%) 이후 처음 있는 일이다.

갤럽 분석에 따르면 문 대통령 지지도는 지난해 말 경제 둔화가 수면 위로 떠오르면서 지지부진해졌다. 지난해 12월 1주차부터 올해 3주차까지만 해도 50%를 밑돌았다. 그런데 4주차 들어 지지도가 급등한 것이다.

대통령 직무 긍정률의 경우 중도층 성향(46%→57%)과, 인천·경기 지역(48%→59%), 50대(43%→53%) 등에서 비교적 높은 폭 상승했다. 가장 긍정률이 높은 연령대는 40대(72%), 30대(64%) 순이었다. 무당(無黨)층에서는 긍정률이 40%, 부정률이 47%였다.

문 대통령이 코로나19 대응에 높은 평가를 받은 것으로 풀이된다. 대통령 직무 수행을 긍정 평가한 응답자 554명에 이유를 물어보니(자유응답) 코로나19 대처를 꼽은 경우가 56%로 과반을 넘었다. 코로나19 관련 응답은 8주째 긍정 평가 이유 1순위에 올라 있으며, 지난 한 달간 그 비중이 늘고 있다. 지난달 4주차에는 30% 수준이었는데, 이번달 1주차와 2주차, 3주차에는 각각 37%→44%→54%를 기록했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