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9077291 0232020032659077291 04 0402001 6.1.11-RELEASE 23 아시아경제 0 false true true false 1585221703000 1585222206000

코로나19 여파에 뒤숭숭한 日…생필품 사재기 시작

글자크기

도쿄도지사 외출 자제 당부에 생필품 사재기 시작된 日

아시아경제

일본 도쿄에 있는 한 상점의 진열대가 비어 있다./사진=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아시아경제 강주희 인턴기자] 일본 수도 도쿄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여파로 식료품 등 주요 생필품 사재기 현상이 나타나고 있다.


26일 일본 언론은 도쿄 시내 슈퍼 상점 진열대가 시민들의 사재기로 텅텅 비었다고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고이케 유리코 도쿄도지사가 전날 코로나19 확진자 증가에 따라 시민들에게 주말 외출 자제를 당부한 뒤 이러한 사재기 현상이 벌어지고 있다.


일본 정부는 품귀 현상은 일시적이며 생필품 공급에는 큰 문제가 없다는 입장을 밝혔다.


일본 정부 대변인 스가 요시히데 관방장관은 이날 사재기 현상과 관련해 "도쿄도내 일부 점포에서 많은 이용자가 상품을 구입해 식료품 등이 품귀 상태가 됐다"라면서 "정부는 각 상품의 품귀 원인을 파악해 신속하게 대응해가겠다. 국민 여러분에게도 올바른 정보에 근거한 냉정한 대응을 부탁드린다"라고 말했다.


한편, 일본 정부는 26일 도쿄 내 신종 코로나19 확진자가 급증함에 따라 특별조치법에 근거한 '정부 대책본부'를 설치한다고 밝혔다.



강주희 인턴기자 kjh818@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