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9077118 0032020032659077118 02 0211004 6.1.11-RELEASE 3 연합뉴스 0 false true true false 1585220411000 1585220419000 popular

일본, 한국서 온 입국자 '2주 격리' 내달 말까지 한달 연장

글자크기

유럽 21개국·이란 체류 외국인 입국 거부…동남아·중동 11개국 2주 격리

연합뉴스

태극기와 일장기
[연합뉴스 자료사진]



(도쿄=연합뉴스) 이세원 특파원 = 일본 정부가 한국에서 자국으로 오는 이들을 지정 장소에 대기시키는 격리조치 적용 기간을 한 달 늘리기로 26일 결정했다.

일본 정부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대책 특별조치법에 따라 이날 구성한 정부 대책본부 회의에서 이런 방침을 결정했다고 NHK가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한국과 중국에서 일본으로 입국하는 이들을 2주 동안 지정장소에 격리하는 조치는 애초 계획한 것보다 한 달 늘어난 다음 달 말까지 적용된다.

이는 한국과 중국에 머무르다가 일본에 입국하는 일본인에게도 적용된다.

대기 장소는 외국인의 경우 통상 호텔 등 숙박시설, 일본인의 경우 자택이다.

일본 정부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을 차단하기 위해 유럽 21개국과 이란에 머문 이력이 있는 외국인의 일본 입국도 거부하기로 결정했다.

이에 따라 이탈리아, 스페인, 독일 등 유럽 21개국과 이란에 머문 이력이 있는 외국인에 대해서는 27일 0시부터 입국을 거부한다.

또 인도네시아, 싱가포르, 태국 등 동남아시아 7개국과 이스라엘, 카타르 등 중동 국가를 포함해 11개 국가에서 일본으로 오는 입국자에 대해서는 지정 장소에서 2주간 대기하고 일본의 대중교통 이용을 자제하도록 하기로 결정했다.

이들 조치는 28일 0시부터 실시되며 일본인에게도 적용된다.

sewonle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