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9074373 0972020032659074373 06 0601001 6.1.17-RELEASE 97 스포츠투데이 0 false true true false 1585210677000 1585211056000 related

정우성, 인류애 강조 "코로나19 사태 극복? 서로 연대해야 가능" [전문]

글자크기
스포츠투데이

정우성 / 사진=DB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츠투데이 우다빈 기자] 배우 정우성이 최근 불거진 신종코로나 바이러스(코로나19) 사태를 두고 서로의 아픔을 이해하자며 소신을 드러냈다.

26일 정우성은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으로 인해 모두가 힘겨운 시간을 보내고 있다"면서 말문을 열었다.

이어 "고립으로 인해 힘든 사람들이 있는 반면, 불안을 무릅쓰고 계속해서 일터에 나가야 하는 분들도 있다. '인류'라는 하나의 공동체로서 인종, 종교, 정치적 이념, 국가를 초월해 우리는 자신보다 어려운 상황에 있는 구성원에 대해 '사람과 사람'이라는 연대의 힘으로 공존을 이루어 나가야 한다"고 가치관을 드러냈다.

그러면서 정우성은 "유엔 난민기구 친선대사로서 코로나19로 인해 고통이 가중된 이들에 대해서도 생각한다"면서 "계속되는 내전으로 피난길에 오를 수밖에 없는 사람들, 코로나19의 확산으로 불안한 상황에서 가족과 함께 할 수 없는 사람들, 밀집된 난민촌에서 자가격리조차 선택할 수 없는 수많은 사람들을 떠올린다"며 안타까운 마음을 담았다.

그러면서 정우성은 "우리 모두가 서로의 아픔을 이해하고 그 이해를 바탕으로 연대할 때 이 어려운 상황을 극복할 수 있다. 우리는 이겨낼 수 있다"면서 남다른 의지와 포부를 전했다.

이하 정우성 인스타그램 전문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으로 인해 모두가 힘겨운 시간을 보내고 있습니다. 고립으로 인해 힘든 사람들이 있는 반면, 불안을 무릅쓰고 계속해서 일터에 나가야 하는 분들도 있습니다.

'인류'라는 하나의 공동체로서 인종, 종교, 정치적 이념, 국가를 초월해 우리는 자신보다 어려운 상황에 있는 구성원에 대해 ‘사람과 사람’이라는 연대의 힘으로 공존을 이루어 나가야 합니다. 세대, 직업, 문화, 다름과 차이를 초월해 전 인류적 공생을 이룩해야 합니다.

유엔 난민기구 친선대사로서 코로나19로 인해 고통이 가중된 이들에 대해서도 생각합니다. 이동과 접촉을 자제해야 하는 상황에서도 계속되는 내전으로 피난길에 오를 수밖에 없는 사람들, 코로나19의 확산으로 불안한 상황에서 가족과 함께 할 수 없는 사람들, 밀집된 난민촌에서 자가격리조차 선택할 수 없는 수많은 사람들을 떠올립니다.

우리 모두가 서로의 아픔을 이해하고 그 이해를 바탕으로 연대할 때 이 어려운 상황을 극복할 수 있습니다. 우리는 이겨낼 수 있습니다. #UNHCR #CoronaVirus #BeKind #EveryoneCounts

[스포츠투데이 우다빈 기자 ent@stoo.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