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9073906 0182020032659073906 03 0306001 6.1.20-RELEASE 18 매일경제 0 false false false false 1585210080000 1585210090000

작년 도시개발구역 지정 9년만에 최대

글자크기
지난해 신규 지정된 도시개발구역 면적이 전년 대비 60%가량 늘어나면서 9년 만에 최대였던 것으로 나타났다. 26일 국토교통부에 따르면 지난해 신규 지정된 도시개발구역은 36개로 2018년과 같았으나 지정 면적은 여의도 면적(2.9㎢)의 3.2배 크기인 9.4㎢로 전년(5.9㎢)보다 1.6배 규모로 증가했다. 경기 남양주 양정역세권 복합단지개발사업(2㎢) 등 일부 대규모 구역 지정이 포함됐기 때문이다. 지난해 도시개발구역 지정 면적은 2010년 9.4㎢ 이후 9년 만에 최대 규모다.

정부는 비도시 지역을 도시로 조성하거나 쇠락한 도시에 도시 기능을 증진하기 위해 2000년 7월 도시개발법을 제정한 이후 사업을 진행해왔다.

국토부는 최근 5년간 연평균 도시개발구역 7.0㎢가 신규 지정된 데 따른 파급 효과를 추정한 결과 연간 공사비 약 1조7000억원 투입으로 4조8000억원의 경제적 파급 효과와 2만1000명의 일자리 창출 효과가 발생한 것으로 추정된다고 설명했다.

한편 지난해 연간 건설공사 계약액은 226조9000억원으로 집계됐다. 이는 전년 대비 3.6% 증가한 수치다.

[최재원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