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9073649 0142020032659073649 02 0211001 6.1.7-RELEASE 14 파이낸셜뉴스 0 false true false false 1585209652000 1585209791000 related

보기도 좋은 '진달래 꽃' 기침·기관지에 효능 [한의사 曰 건강꿀팁]

글자크기
파이낸셜뉴스

게티이미지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영변에 약산 진달래꽃 아름 따다 가실길에 뿌리오리다'라는 시의 구절에도 있듯, 자연에서 봄 하면 가장 먼저 떠오르는 것은 진달래 꽃이 아닐까 싶다.

진달래는 철쭉하고도 피어나는 시기가 비슷해 헷갈리기 쉽다. 진달래는 꽃이 먼저 나온 다음에 잎이 나오는 반면, 철쭉은 잎과 꽃이 거의 동시에 나오는 특성이 있다. 앙상한 가지에 꽃만 덩그러니 나와있으면 진달래라 생각하면 된다. 또 진달래는 철쭉과 달리 꽃잎 안쪽에 검은 점이 없고 좀 연한 편이라면 철쭉은 조금 진한 꽃잎에 안쪽에는 검은 점이 많고 줄기에 잔털도 많다.

진달래는 진짜 꽃이라는 뜻의 참꽃이라는 별칭이 있고 철쭉은 쓸모없는 꽃이라는 뜻의 개꽃이라고 부른다. 독성이 적은 진달래는 꽃잎을 먹을 수 있지만 독성이 강한 철쭉은 먹을 수 없기 때문이다.

홍석모의 '동국세시기'에는 3월 삼짇날 진달래꽃을 따다가 찹쌀가루에 반죽하여 둥근떡을 만들고 기름에 지져 화전(花煎)을 먹는다는 우리 고유의 풍습이 기록되어 있다.

또 두견주라고 해서 진달래꽃을 이용한 술도 있다. 진달래 꽃술을 제거하고 체를 이용해 흐르는 물에 가볍게 씻은 뒤 말린 것에다 소주를 부어 밀봉하고 2주정도 지나면 연분홍색의 예쁜 빛깔을 지닌 진달래 특유의 은은한 향을 풍기는 약술이 된다.

실제 진달래는 봄기운을 섭취하는 식용의 의미 뿐 아니라 약용의 의미도 있다. 고혈압, 기관지염, 기침에는 꽃잎 4~5g을 1회분 기준으로 달여 하루에 2~3회정도 복용하기도 하고 류머티즘이나 신경통에는 진달래 뿌리를 짓찧어 물을 적당히 붓고 3분의1~4분의1 가량 달여서 복용하기도 한다.

몸에 특별한 질환이 없다면 진달래 꽃잎 소량을 차로 끓여 봄을 음미해 보는 것을 추천한다.

파이낸셜뉴스
이마성 마성한의원장

※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