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9066600 0292020032659066600 06 0602001 6.1.12-RELEASE 29 OSEN 0 false true true false 1585200480000 1585200594000 related

'미스터트롯' 영탁, 음원 사재기 의혹 입열었다 "사실무근, 심려 끼쳐 사과"(전문)[종합]

글자크기
OSEN

[OSEN=하수정 기자] 가수 영탁 측이 '음원 사재기' 의혹과 관련해 "전혀 사실이 아니다"라며 공식 입장을 발표했다. '미스터트롯' 이후 드디어 처음으로 사재기 의혹에 대해 해명했다.

26일 오전 가수 영탁의 소속사 밀라그로 측은 "저희 회사와 관련된 음원 사재기 주장은 사실이 아니다"라고 반박했다.

이어 "규모가 작은 회사이다 보니 가수 지원에 한계가 있었고 좋은 활동을 위해 주변에 조력을 구하며 여러 노력을 해왔으나, 그 과정에서 회사의 미숙함으로 영탁에게 어려움이 되지 않았는지 무거운 마음"이라고 털어놨다.

앞서 지난 23일 한 매체는 영탁의 소속사 밀라그로 측이 2018년 10월 '니가 왜 거기서 나와' 발매 당시 음원 사재기를 의뢰한 정황이 드러났다고 보도했다.

해당 보도에 따르면, 프로듀싱 겸 마케팅 업체 대표 김 씨는 영탁 측에게 마케팅을 대가로 입금 받았다고. 김 씨가 가상 컴퓨터를 통해 '니가 왜 거기서 나와'를 대규모 스트리밍한 흔적도 포착된 것으로 알려졌다.

그러나 영탁은 자신의 팬카페에서 "요즘 전부 얘기하고 싶어도 하면 안 되고 할 수 없는 상황들이 있다. 하지만 걱정말라. 저는 선생으로서 애들도 가르쳐봤고 누구보다 정직하게 열심히 음악해왔음을 제 주변 모든 방송 관계자이며 지인들이 보증할 거도 앞으로도 그렇게 할 것"이라며 억울함 심정을 나타냈다.

이미 영탁을 둘러싼 음원 사재기 의혹은 한 달 가까이 지속됐고, 때마침 기사까지 보도되면서 관심이 집중됐다. 이를 확인하기 위해서 수많은 취재진이 소속사에 연락했지만, 일방적으로 전화를 피하거나 받지 않는 등 아무런 입장을 내놓지 않았다. 묵묵부답으로 일관하면서 관련 의혹은 더욱 커졌다.

이날 소속사 밀라그로 측은 "음원 사재기 주장은 사실이 아니다"라고 강조하면서, "현재, 영탁은 새로운 매니지먼트 시스템에서 지원을 받으며 열심히 활동을 할 계획이다. 원소속사 밀라그로도 애정과 노력을 이어갈 것"이라고 했다.

또한, 밀라그로 측은 "팬 여러분들께 심려 끼친 점 깊이 사과드린다. 이번 일을 계기로 밀라그로는 회사 운영과 관련된 일들을 더 깊이 살피도록 하겠다. 트롯을 사랑하는 분들과 가수 영탁에게 많은 사랑을 보내주시는 팬분들께 죄송한 말씀과 감사의 마음을 함께 전한다"고 덧붙였다.

한편, TV조선 '미스터트롯'에서 선(善)에 등극한 영탁은 2007년 R&B 가수로 데뷔했으며, 2013년 트로트 가수로 전향했다.

OSEN

다음은 가수 영탁 관련 공식입장 전문

“가수 영탁”의 소속사 밀라그로 입니다.

저희 회사와 관련된 음원 사재기 주장에 대해서 사실이 아님을 밝힙니다.

규모가 작은 회사이다 보니 가수 지원에 한계가 있었고 좋은 활동을 위해 주변에 조력을 구하며 여러 노력을 해왔으나, 그 과정에서 회사의 미숙함으로 영탁에게 어려움이 되지 않았는지 무거운 마음입니다.

현재, 영탁은 새로운 매니지먼트 시스템에서 지원을 받으며 열심히 활동을 할 계획입니다. 또한 원소속사 밀라그로도 애정과 노력을 이어갈 것입니다.

팬 여러분들께 심려 끼친 점 깊이 사과 드립니다. 이번 일을 계기로 밀라그로는 회사 운영과 관련된 일들을 더 깊이 살피도록 하겠습니다.

트롯을 사랑하는 분들과 가수 영탁에게 많은 사랑을 보내주시는 팬분들께 죄송한 말씀과 감사의마음을 함께 전합니다.

가수 영탁의 소속사 밀라그로 배상

/ hsjssu@osen.co.kr

[사진] OSEN DB, '미스터트롯' 방송화면 캡처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