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9062046 0512020032659062046 08 0801001 6.1.11-RELEASE 51 뉴스1 0 false true true false 1585192200000 1585208253000

"삼성보다 이미 뒤처졌는데"…애플, 첫 5G폰 올해 출시 목표 물거품되나

글자크기

"코로나19로 공급문제도 있지만 스마트폰 교체 수요가 약하다"

공급업체, 양산 일정 연기…시제품·최종 디자인도 결정 안돼

뉴스1

애플 로고 © AFP=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이창규 기자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전 세계로 확산되고 있는 가운데 애플이 5세대(5G) 아이폰 출시를 연기할 가능성이 높아지고 있다. 애플이 올가을 출시할 것으로 예상되던 애플의 첫 5G 스마트폰인 아이폰12의 출시 시기가 점점 불투명해지고 있다.

애플은 삼성전자와 화웨이 등과 비교해 5G 스마트폰 분야에선 1년 정도 뒤처졌다. 그러나 코로나19 상황이 완화되지 않아 출시를 연기할 경우 2년이나 뒤처질 수도 있어 더욱 신중한 모습을 보이고 있다.

26일 닛케이아시안리뷰는 정통한 세 명의 소식통을 인용, 애플이 당초 9월에 출시할 예정이던 아이폰12의 출시 연기와 관련해 내부 논의를 가졌다고 보도했다.

한 소식통은 "애플은 공급 문제는 차치하고서도 현재의 (코로나19) 상황이 소비자들의 휴대전화 교체 수요를 떨어뜨릴 수 있다고 보고 있으며 이는 첫 5G 아이폰 수요에도 영향을 미칠 수 있다고 판단하고 있다"고 말했다.

전 세계 아이폰 판매량의 절반 이상을 차지하는 미국과 유럽에서 코로나19 확진자가 급증하고 있는 가운데 애플 본사가 있는 미국 캘리포니아주는 '재택명령(shelter in place)'을 내린 상태다. 이에 아이폰12의 정확한 출시 일정은 재택명령이 해제된 후에나 확정될 것으로 예상된다.

아울러 일부 공급업체들이 양산 일정을 1~2개월 연기하라는 지시를 받은 것으로 알려지면서 아이폰12의 연기 가능성은 더욱 커졌다.

인쇄회로기판(PCB) 관련 부품 공급업체는 "6월까지 출하를 시작하던 예년과 달리 이번에는 애플의 신제품 출시에 맞춰 8월 말까지 출하를 시작하라는 지시를 받았다"며 "이는 아이폰12의 대량 생산이 몇 개월 지연될 수 있음을 시사한다"고 밝혔다.

아울러 미국과 중국 등에서 여행 제한 조치가 발동된 점도 아이폰12의 개발에 차질을 빚었다. 애플은 이달 초부터 협력업체들과 구체적인 시제품을 개발하고 이달 말 핸즈온 테스트를 할 계획이었으나 코로나19의 확산에 따른 여행 제한 조치로 계획은 연기됐다.

앞서 유튜브에서 IT전문 채널 '프론트페이지테크'를 운영 중인 존 프로서 기술 애널리스트도 트위터를 통해 공급망이 개선되고는 있지만 아이폰12의 출시가 연기될 수 있다고 전망했다. 프로서도 아직 시제품이 나오지 않은 점과 최종 디자인에 대한 결정이 이뤄지지 않은 점을 지적했다.

현재로썬 최악의 경우 아이폰12가 2021년으로 연기될 수도 있다. 다만 한 소식통은 "출시 연기에 대한 논의는 아직 초기 단계이며 올가을 출시 가능성이 완전히 사라진 것은 아니다"라고 평가했다. 다른 소식통은 "애플이 전 세계 상황을 파악한 뒤 늦어도 5월에는 최종 결정을 내릴 것"으로 전망했다.
yellowapollo@news1.kr

[© 뉴스1코리아( 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