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9060893 1182020032659060893 01 0101001 6.1.12-RELEASE 118 오마이뉴스 0 false true true false 1585190668000 1585190723000 related

올드보이의 귀환? 손학규 민생당 비례2번-서청원 공화당 비례2번

글자크기

민생당, 탈당 등 후폭풍 시작돼... 서청원은 당선시 역대 최다선 9선 달성

오마이뉴스

▲ 손학규 민생당 상임선거대책위원장(자료사진) ⓒ 남소연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손학규 민생당 상임선거대책위원장과 서청원 우리공화당 의원(8선, 경기 화성갑)이 21대 총선에서 각 당의 비례대표 상위 순번을 받고 21대 국회에 생환할 것으로 보인다. 지역구 출마보다 손 쉬운 비례대표 상위 순번을 통한 '올드보이들의 귀환'인 셈이라 논란이 예상된다.

민생당 공천관리위원회가 4.15 총선 비례대표 후보 명부 2번에 손학규 위원장을 배치한 것으로 확인됐다. 또한, 1번엔 당 '코로나19 대책 특별위원장'을 맡고 있는 외부인사 정혜선 가톨릭대 보건대학원 교수를 배치하고 3번엔 바른미래당 출신 김정화 공동대표가 오른 것으로 알려졌다.

손 위원장을 '당의 대표 선수'로 보고 전면 배치하겠다는 전략이다. 손 위원장도 공관위의 요청에 따라 전날 저녁 비례대표 신청서를 제출한 것으로 확인됐다.

이 같은 방침이 알려지면서 당내에선 파장이 일고 있는 중이다. 참고로, 손 위원장은 지난 23일 불거진 자신의 비례대표 공천 신청설을 전면 부인한 바 있다. 그러나 막판 공천 신청으로 자신의 말을 스스로 뒤집은 꼴이 됐다.

특히 당선이 유력한 상위 순번을 바른미래당계 인사들이 차지한 것도 문제다. 대안신당·민주평화당계로 분류되는 박주현·장정숙 의원은 각각 11번과 12번에 배치된 것으로 알려졌다. '전두환 추적자'로 알려져 당에서 영입했던 임한솔 정의사회구현특위 위원장도 후보 압축 과정에서 배제됐다. 이와 관련, 당 관계자는 <오마이뉴스>에 "이날 오후 최고위원회의에서 (순번이) 변동될 가능성이 있다"라며 "명단이 한쪽(바른미래당)에 너무 기울어져 있다"라고 말했다.

후보 압축 과정에서 탈락한 다른 비례대표 후보 입후보자의 탈당도 나왔다. 대안신당계 김정현 대변인은 이날 오전 입장문을 통해 "오늘 민생당 대변인직을 내려놓고 당을 떠난다"라며 "당선 가능 순번까진 어렵겠다 생각했지만 배제는 예상치 못했다, 하고 싶은 이야기는 많지만 '지금의 제가 많이 부족했다'로 갈음하려 한다"라고 밝혔다.

12년 전 친박연대 2번이었던 서청원, 이번엔 우리공화당 2번으로 출마
오마이뉴스

▲ 서청원 우리공화당 의원(오른쪽)이 지난 3일 조원진 당대표와 함께 기자 질문에 답하고 있다. ⓒ 남소연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20대 국회 최다선(8선)이었던 서청원 의원(경기 화성갑)은 우리공화당 비례대표 후보로 9선을 노리게 됐다. 지금까지 9선 고지를 밟은 의원은 김영삼 전 대통령, 김종필 전 국무총리, 박준규 전 국회의장 등 세 명뿐이다.

우리공화당이 이날(26일) 발표한 비례대표 후보 공천 확정자 명단에 따르면, 비례대표 1번엔 최혜림 현 대변인, 2번엔 서청원 의원, 3번엔 인지연 수석대변인, 4번엔 박태우 최고위원 등이 배치됐다. 즉, 서 의원이 남성 후보로는 가장 최상단의 순번을 배정 받은 셈.

참고로, 서 의원은 지난 2008년 치러진 18대 총선 때도 친박연대(미래희망연대)의 비례대표 2번을 받아 국회에 입성한 바 있다.

그는 당시 한나라당 친이(친이명박)계 주도의 '친박 학살 공천'에 반발해 홍사덕 전 의원 등과 함께 친박연대를 띄웠다. 친박연대는 이때 지역구 6석과 비례대표 8석을 포함해 총 14석의 의석을 확보하는 파란을 일으켰다. 다만, 서 의원은 직후 불거진 '비례대표 공천헌금 사건'에 연루돼 의원직을 상실했다.

이경태 기자(tae615@ohmynews.com)

저작권자(c) 오마이뉴스(시민기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마이뉴스에서는 누구나 기자 [시민기자 가입하기]
▶세상을 바꾸는 힘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오마이뉴스 공식 SNS [페이스북] [트위터]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