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9057830 0242020032659057830 02 0201001 6.1.12-RELEASE 24 이데일리 0 false true true false 1585187532000 1585187554000 popular

텔레그램은 수사 불가? 경찰 "오산, 연결되는 증거 있다"

글자크기

"디스코드 망명해도 소용없어"

[이데일리 장영락 기자] 경찰청 사이버수사 담당자가 텔레그램의 수사 비협조로 n번방, 박사방 등 성착취물 유통 관련 수사가 어려울 것이라는 일부 추측에 대해 “오산”이라고 답했다.

경찰청 사이버수사과 과장으로 일하고 있는 최종상 총경은 26일 오전 KBS라디오 ‘김경래의 최강시사’와의 인터뷰에서 이같은 의견을 밝혔다. 최 총경은 조주빈, 갓갓 등 n번방 사건과 관련한 현황을 전하면서 텔레그램을 이용한다고 해서 수사가 어렵다는 주장은 근거가 없다고 지적했다.
이데일리

사진=뉴시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최 총경은 보안성, 통제로부터의 자유 등을 표방하는 메신저 텔레그램이 이전에도 각국 수사 협조에 응하지 않아왔다는 지적에 대해 “텔레그램을 이용한 디지털성범죄에 대해서 수사가 안 된다고 하는데 아니다. 오산”이라며 “연결되는 증거를 찾아서 밝혀내는 것”이라고 말했다.

최 총경은 “텔레그램에 유도를 하기 위해서는 어디인가에 홍보를 해야 되는데 대개 트위터라든지 페북이라든지 블로그라든지 거기에 올리게 되는 것”이라며 “페북이나 트위터나 블로그는 국제 공조가 되고 있기 때문에 자료를 협조 받아서 수사를 한다”고 설명했다.

텔레그램 외에 다른 SNS를 통한 연결점을 찾는 수사를 진행하므로 텔레그램 협조가 없더라도 수사가 된다는 것이다. 최 총경은 “텔레그램 이용해서 하는 디지털성범죄 안 잡힌다, 이런 것은 오산이다. 박사가 잡힌 것만 봐도 알지 않느냐”며 거듭 수사 불가설을 일축했다.

최 총경은 보안성이 더 강한 디스코드와 같은 메신저로 n번방이 옮겨가도 수사를 피할 수 없다고도 주장했다. 그는 “디스코드는 게이머들이 자주 사용하는 메신저다. 본사 위치는 미국의 서부 도시에 있는 것으로 알고 있다. 그쪽과 국제 공조 요청을 했고 긍정적인 반응이 있는 것으로 알고 있다”며 “망명을 했다고 하더라도 반드시 수사가 되기 때문에 걱정 안 하셔도 된다. 반드시 검거토록 하겠다”고 강조했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