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9056520 0202020032659056520 06 0601001 6.1.11-RELEASE 20 스타투데이 0 false true true false 1585186054000 1585186096000 popular

‘우다사2’ 유혜정 “사진 안 찍는 이유? 성형 그만하라는 말에 상처”

글자크기
스타투데이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이재은 인턴기자]

배우 유혜정이 사진을 찍지 않게 된 이유에 대해 밝혔다.

지난 25일 방송된 MBN 예능프로그램 ‘우리 다시 사랑할 수 있을까 시즌2’에서는 가족 사진을 찍기 위해 나선 유혜정 가족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유혜정의 딸 서규원 양은 유혜정에게 "왜 사진 안 찍냐"고 물었다. 이에 유혜정은 “잘 모르겠다. 사진을 보면서 과거를 상기하는 게 씁쓸하다”고 털어놨다.

이어 유혜정은 인터뷰를 통해 “(옷)가게 하면서 열심히, 재미있는 환경을 꾸미고 싶은데 상처가 되는 말을 하고 가는 분들이 있다”며 “‘주사 좀 그만 맞아라’, ‘성형 좀 그만해라’라는 말을 들었기 때문에 어떤 것도 남기고 싶지 않다는 생각이 많이 든다”고 씁쓸한 심경을 고백했다.

유혜정의 딸은 “엄마의 아팠던 추억, 상처 됐던 추억을 조금이나마 좋은 추억으로 바꿔주고 싶다”고 애틋한 마음을 드러냈다.

이후 유혜정과 딸 서규원 양, 어머니 하복남 씨는 생애 첫 가족사진 촬영에 나섰다. 어색한 포즈로 사진을 찍은 후 인화를 기다리던 세 모녀는 “기분이 울컥하다”, “사진 하나로 가족이 완성된 느낌”, “느낌이 아련하다”라며 감동을 표현했다.

유혜정은 "많은 일을 겪으면서 아픈 상처가 많다고 생각했는데 그 한 장이 바닷물이 싹 쓸어가듯 상처를 없애줬다. 내 마음속으로 미소가 지어지는 것 보니까 '이게 치유구나' 싶었다"며 사진을 찍은 소감을 밝혔다.

한편, ‘우리 다시 사랑할 수 있을까 시즌2’ 이혼의 아픔을 딛고 돌아온 유혜정, 이지안, 정수연, 박은혜, 김경란의 솔직한 일상과 사랑 이야기를 담아내는 프로그램이다. 매주 수요일 오후 11시에 방송된다.

stpress1@mkinternet.com

사진|MBN 방송화면 캡처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