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9015846 0292020032459015846 06 0602001 6.1.7-RELEASE 29 OSEN 0 false true false false 1585061940000 1585062024000 related

'아내의 맛' 김현숙 캐나다 여행기→노지훈 '짠내' 과거, 극과 극 일상 [종합]

글자크기
OSEN

[OSEN=연휘선 기자] '아내의 맛'에서 김현숙과 노지훈이 극과극 일상으로 시선을 모았다.

24일 밤 방송된 TV조선 예능 프로그램 '아내의 맛' 90회는 캐나다 여행을 만끽하는 김현숙, 윤종 부부의 이야기로 포문을 열었다. 여기에 노지훈, 이은혜 부부가 가족들을 초대한 일상을 공개했다.

먼저 김현숙과 윤종은 아들 하민과 함께 캐나다 여행을 시작하며 간이 휴게소를 먼저 찾았다. 이른 아침, 캐나다 명물인 간이 휴게소에서 허기를 달래며 여행 체력을 보충하고자 한 것.

특히 이 곳에는 캐나다 명물인 15층 거대 버거 식당이 있어 시선을 모았다. 거대 버거와 밀크 셰이크까지 제한 시간 안에 먹으면 음식 값이 무료였던 것. 이에 윤종이 거대 버거 먹방 미션에 성공해 ' 아내의 맛' 멤버들을 경악케 했다.

뒤이어 김현숙 가족은 캐나다 여행 명소 블루마운틴빌리지를 만끽했다. 1인 롤러코스터부터, 눈싸움, 노천탕까지 '겨울왕국'을 방불케 한 풍경이 부러움을 자아냈다.

OSEN

그런가 하면 노지훈과 이은혜는 노지훈의 일가 친척을 초대해 식사를 대접했다. '미스터트롯'을 응원해준 가족들에게 보답하고자 한 것.

이 가운데 노지훈의 가슴 아픈 과거사도 드러났다. 중학교 2학년 시절 양친을 여의고만 것. 노지훈은 "중2 때 2년 정도 암투병 하시던 아버지가 돌아가셨다. 그리고 12일 만에 어머니도 돌아가셨다"고 말해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특히 노지훈의 누나는 당시를 회상하며 "그때 너무 가슴 아픈 게 지훈이가 울지 않더라. '내가 울면 누나들이 무너지잖아'라고 했다"며 눈물을 훔쳤다. 이에 노지훈은 "이제는 잘 됐다"며 '미스터트롯' 출연을 계기로 앞으로 활동 의지를 다잡아 훈훈함을 더했다.

OSEN

방송 말미에는 홍현희, 제이쓴 부부의 굴업도 캠핑 1박 2일, 함소원, 진화 부부의 고부 갈등이 더해졌다. 특히 함소원, 진화 부부의 경우 중국 마마의 귀국이 취소돼 또다른 갈등을 암시해 긴장감을 더했다.

/ monamie@osen.co.kr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