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8508525 0912020030358508525 01 0101001 6.1.20-RELEASE 91 더팩트 0 false true true false 1583190821000 1583190826000

통합당, 송파을 배현진 공천…최재성과 리턴매치

글자크기
더팩트

미래통합당 공천관리위원회는 2일 배현진 전 아나운서를 서울 송파을에 단수추천했다. 배 전 아나운서는 공천을 확정하면서 2년 만에 4선 중진 더불어민주당 최재성 의원과 리턴매치하게 됐다. /남윤호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안철수계 문병호 '영등포갑' 공천…'막말' 김순례 컷오프 뒷말

[더팩트ㅣ이철영 기자] 배현진 전 MBC 아나운서가 우여곡절 끝에 서울 송파을 공천을 확정 받았다. 최재성 더불어민주당 의원과 2년 만의 리턴매치가 성사돼 이목을 끈다. 미래통합당 공천관리위원회는 2일 송파을에 배현진 전 MBC 아나운서, 서울 영등포갑에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의 측근이었던 문병호 전 의원을 각각 단수추천했다.

공관위는 이날 회의를 열어 송파을, 영등포갑 외에 △서울 서초갑(윤희숙 전 KDI 국제정책대학원 교수) △서울 강동갑(이수희 변호사) △서울 강동을(이재영 전 국회의원) 등을 단수추천하고, △서울 마포을(김성동 전 국회의원·김철 전 청와대 정부혁신지방분권위원회 홍보팀장) △서울 강서병(김철근 정치평론가·이종철 전 새로운보수당 대변인) 등은 경선을 치르기로 했다.

배 전 아나운서는 자유한국당 송파을 당협위원장으로 출마를 준비해왔었다. 그러다 최근 공관위가 추가공모를 하면서 홍준표 전 대표와 친분으로 컷오프 할 것으로 전망됐다. 공관위가 추가공모를 내면서 김은혜 전 혁신통합추진위원회(혁통위) 대변인 차출설 등이 나왔다.

하지만 김형오 공관위원장은 "추가공모가 많았는데 배 후보가 2년 동안 고생하면서 일궈온 지역에 본래대로 나오는 게 훨씬 경쟁력이 있겠다고 봤다"고 밝혔다.

배 전 아나운서가 송파을 단수추천을 받으면서 최재성 민주당 의원과 리턴매치를 벌일 것으로 보인다. 배 전 아나운서는 2018년 6·13 재·보궐선거에서 송파을에 출마했으나 29.6%를 얻는 데 그쳐 54.4%를 얻은 최 의원에게 패했다.

당시 배 전 아나운서는 "이번 경험이 저에겐 새로운 기회라고 생각한다"고 밝히며 다음을 기약했고, 2년의 절치부심 끝에 다시 출마하게 됐다. 배 전 아나운서가 4선의 최 의원을 꺽는 파란을 일으킬지 주목된다.

한편 공천과 관련한 잡음도 상당하다. 경기 성남 분당을에 공천 신청을 냈다가 탈락한 김순례 최고위원은 이날 최고위원회의에서 "통합에 관여한 외부인사들이 '성골', '진골'마냥 행세하며 당에 헌신한 사람을 '6두품', '하호'처럼 내친다는 말이 있다"고 공관위를 비판했다.

인천 연수을에서 컷오프된 민경욱 의원은 이날 공관위에 경선을 요구하는 재심청구서를 제출했다. 또, 인천 미추홀에서 공천 배제된 윤상현 의원은 통합당을 탈당한 뒤 무소속 출마를 강행하겠다는 입장이다.

공관위는 또, 홍준표 전 한국당 대표가 출마를 선언한 경남 양산을 추가 공모 방침을 밝혔다.

cuba20@tf.co.kr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