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8461362 0032020022958461362 04 0401001 6.1.17-RELEASE 3 연합뉴스 0 false true false false 1582984346000 1582984355000

쯔위 '코로나19 대응' 한국 기부소식에 중국 네티즌 '시끌시끌'

글자크기

"중국에는 왜 기부 안 하나" 비판 댓글 달려

연합뉴스

쯔위의 기부 소식과 그에 대한 중국 네티즌 반응
[웨이보 캡처]



(선양=연합뉴스) 차병섭 특파원 = 인기 걸그룹 트와이스의 대만 출신 멤버 쯔위(周子瑜)가 한국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5천만원을 기부한 것을 두고 중국 네티즌 사이에서 비판 목소리가 나왔다.

중국 매체들은 29일 한국 매체를 인용해 쯔위가 '사랑의 열매' 사회복지공동모금회에 5천만원을 기부했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쯔위가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사람들을 돕기 위해 기부에 동참했으며 "모두 다 건강하시길 바라겠습니다"라는 메시지를 남겼다고 전했다.

하지만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인 웨이보(중국판 트위터)에서는 쯔위가 중국에는 기부하지 않은 것을 문제 삼는 의견이 나왔다.

한 게시물에 달린 1만9천여개의 댓글 중 "중국의 상황이 그렇게 심각할 때는 기부하지 않다가 이제 한국에 기부한다"는 논지의 글에 8만7천여명이 추천을 눌렀다.

또 "'대만독립분자'라 중국에 기부하지 않은 것이니 확실히 실수가 아니다", "마음이 정말 대륙을 향하진 않나 보다"는 등의 글도 추천 상위권에 있었다.

쯔위의 이름은 웨이보 실시간 검색어 순위 20위 정도에 올라있는 상황이다.

중국은 현재 대만과의 관계에서 '하나의 중국' 원칙을 내세우며 대만을 통일하겠다는 주장을 끊임없이 내놓는 한편 대만을 외교적으로 고립시키려 하고 있다.

앞서 쯔위는 2016년 한국 방송프로그램에서 대만 국기를 흔들어 중국 네티즌들로부터 '대만독립분자'라는 공격을 받고 대만 총통선거 전날 밤 사과 동영상을 올린 바 있다.

이 일이 논란이 되면서 대만 유권자들의 반(反)중국 정서를 자극했고, 결과적으로 독립 성향의 차이잉원(蔡英文) 총통의 당선에 기여했다는 분석이 나오기도 했다.

연합뉴스

2016년 "쯔위가 총통 선거서 134만표 움직여"(CG)
[연합뉴스TV 제공]



bscha@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