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8461320 0292020022958461320 06 0602001 6.1.8-RELEASE 29 OSEN 0 false true false false 1582983360000 1582983422000 related

'하이에나' 주지훈, 김혜수와 연주회서 재회.. "벌레충이지" 막말 [Oh!쎈 리뷰]

글자크기
OSEN

[OSEN=전미용 기자] 주지훈이 김혜수에게 막말을 퍼부었다.

29일 방송된 SBS금토드라마 '하이에나'에서는 정금자(김혜수)에게 막말을 하는 윤희재(주지훈)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자신을 찾아온 고객과 마주했다. 정금자는 그가 최고의 바이올린 리스트 '고이만'이란 사실을 알게 됐다. 고이만은 "계약서를 바꿀 수 있는 거냐. 매니저 대표가 사실 저희 엄마다"라고 말했고 정금자는 당황해했다.

한편 윤희재는 부현아(박세진)변호사에게 받은 고이만의 티켓을 선물받고 연주회에 참석했다. 그곳에서 정금자와 다시 재회했다. 윤희재는 정금자에게 "또 무슨 꿍꿍이냐. 고이만은 또 어떻게 안 거냐. 아니다. 또 무슨 물주하나 잡으려고.. 벌레 잡는다며? 벌레충이겠지"라고 자극했다.

그때 심유미(황보라)가 나타나 두 사람의 과거를 이야기했다. 이에 놀란 두 사람은 심유미를 데리고 나갔고 두 사람은 "예전에 만났지"라고 회상했다. 이에 심유미는 "벌써 끝난 거야?. 근데 윤희재 뭐가 좋은 거야"라며 놀랐다.

정금자는 "나는 남자 인성은 안 봐"라며 말했고 윤희재는 "이미 난 여자 있어"라며 서로를 견제했다.두 사람은 심유미에게 술을 계속 따라주며 취하게 만들었다.취한 윤희재의 머뭇거리는 모습에 정금자는 "좋아하긴 했었냐고?" 물었고 이에 윤희재는 "나는 당신 마음이 궁금해. 어떻게 하찬호 곁에 서정화를 되돌려놓을 수 있는 거냐. 잔인하다"며 질문했다.

이에 정금자는 "그때는 단 한순간도 진심으로 대한 적이 없어"라고 대답했다. /jmiyong@osen.co.kr

[사진] 방송화면 캡처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